'안우진 9승+이지영 결승타' 키움, 연이틀 KIA 꺾고 위닝시리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키움공격 2사 2루 상황에서 2루주자 이용규가 이지영의 적시타로 득점에 성공한 뒤 덕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2022.6.2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2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 7회말 키움공격 2사 2루 상황에서 2루주자 이용규가 이지영의 적시타로 득점에 성공한 뒤 덕아웃으로 돌아오고 있다. 2022.6.2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KIA 타이거즈를 이틀 연속 꺾고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키움은 2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질주한 키움은 시즌 46승1무28패가 되며 선두 SSG 랜더스를 압박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KIA는 38승1무34패가 됐다.

키움 선발 투수 안우진이 7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9승(4패)째를 올려 다승 공동 2위로 올라섰다.

타선에서는 송성문이 멀티히트를 때렸고, 이지영이 천금같은 결승 적시타를 때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키움 선발 투수 안우진과 KIA 선발 투수 양현종의 호투 속에 6회까지 0-0으로 팽팽하게 전개됐다.

경기 흐름에 균열을 낸 건 키움이었다. 7회 2사 2루 찬스에서 타석에 선 이지영이 양현종의 낮은 체인지업을 배트 끝으로 받아쳤고, 타구는 2루수의 키를 넘어 안타로 연결됐다. 그 사이 2루 주자 이용규가 전력질주로 홈을 밟아 선취점을 냈다.

리드를 잡은 키움은 필승조 김재웅과 문성현을 내보내 남은 이닝을 걸어잠그며 승리를 지켜냈다.

양현종은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타선의 득점지원을 받지 못해 시즌 3패(7승)째를 떠안았다. 연속 경기 선발승도 7연승에서 마감했다.

이날 KIA 타선은 키움 마운드에 꽁꽁 묶여 4안타에 그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5:30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5:30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5:30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5:30 08/19
  • 금 : 1771.20하락 5.515:30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