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CJ컵, 올해도 미국에서 개최…사우스캐롤라이나서 열기로

3년만에 국내 개최 기대됐으나 코로나 등 불확실성 고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CJ컵이 열리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콩가리 골프 클럽 전경. (CJ 제공) © 뉴스1
올해 CJ컵이 열리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콩가리 골프 클럽 전경. (CJ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규 대회인 더 CJ컵이 올해도 미국에서 개최된다.

CJ는 PGA투어 CJ컵 올해 대회를 오는 10월20일부터 나흘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위치한 콩가리 골프 클럽에서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2017년 시작된 CJ컵은 첫 3년간 제주도 클럽 나인브리지에서 열렸다. 그러나 2020년과 2021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미국에서 진행했다.

올해는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지침이 다소 완화되면서 국내 개최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지만, 변이 출현 여부와 향후 방역 지침 변경 등 불확실한 상황을 고려해 미국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항저우 아시안 게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등 아시아의 대형 스포츠 행사가 연기되거나 취소되는 상황도 적지않은 영향을 끼쳤다.

또 여전히 국내 입국 시 확진 판정을 받으면 7일간의 자가 격리 지침이 유지되고 있는만큼 PGA투어 선수들의 이동 결정이 쉽지 않은 점도 고려됐다. 일례로 PGA투어에서 활동 중인 임성재(24·CJ대한통운)는 지난달 국내 대회 참가를 위해 귀국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투어 일정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올해 CJ컵이 열리는 콩가리 골프 클럽은 저명한 코스 설계자인 톰 파지오의 작품으로 2018년에 개장했다. 지난해 '미국 100대 골프 코스' 39위에 이름을 올렸고, PGA투어 정규 대회 팔메토 챔피언십을 개최하기도 했다.

한편 CJ는 대회에 출전하는 한국 남자 골프 선수들을 위해 올해도 항공과 숙박 등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