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텍사스 트럭 참사 사망자 국적 확인…멕시코·과테말라·온두라스·엘살바도르 등

시신 46구 수습·16명 병원 이송했지만…사망자 51명으로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외곽에서 밀입국 이주자로 추정되는 시신 46구가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된 대형 트레일러의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7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외곽에서 밀입국 이주자로 추정되는 시신 46구가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된 대형 트레일러의 모습이 보인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시간으로 지난 27일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무더위에 방치돼 발견된 트럭 화물칸 관련 사망자의 국적이 확인됐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멕시코 정부가 운영하는 국립이민원(INM)의 프란시스코 가르두노 원장은 "전체 사망자 51명 가운데, 멕시코 국적자가 27명, 과테말라 7명, 온두라스 14명, 엘살바도르 2 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샌안토니오 경찰·소방당국은 에어컨도 없고 물도 없이 고속도로 주변 도로에서 발견된 트럭 화물칸에서 시신 46구를 수습하고 16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중 탈수와 고열 증세를 보이던 환자 5명이 추가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채 발견된 사람들도 사인은 열사병이라고 소방당국 관계자는 밝힌 바 있다. 트럭이 발견된 당일 샌안토니오의 최대 기온은 섭씨 39.4도였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 국경과 불과 250km 거리에 위치, 중남미 이민자들이 미국으로 향하는 길목으로 꼽힌다. 트럭이 발견된 지점은 정확히 멕시코 국경과 이어지는 I-35번 고속도로 인근 도로였다.

샌안토니오에서는 2017년에도 무더위 속 에어컨이 고장 나고 환풍구가 막힌 트레일러에서 미국으로 향하던 이민자 10명이 숨진 비극이 발생한 바 있다.

샌안토니오 시 당국은 이번 사건이 시내에서 발생한 최대 규모 인명피해라고 전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트레일러 트럭 주변 출동한 경찰관들이 조사를 벌이는 모습. 2022. 6. 27.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트레일러 트럭 주변 출동한 경찰관들이 조사를 벌이는 모습. 2022. 6. 27.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