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위원, 내년 최저임금 단일안 9620원 제시… 표결 수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들이 내년 최저임금 단일안으로 9620원을 제시했다. /사진=뉴스1 김기남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을 결정하기 위한 최저임금위원회의 논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공익위원들이 단일안으로 9620원을 제시했다.

최임위는 2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차 전원회으를 열고 최저임금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노동계와 경영계는 3차 수정안으로 각각 1만80원, 9330원을 제시해 격차를 750원으로 줄였으나 더 이상의 진전은 없었다.

이견을 좁히지 못하자 공익위원들은 심의촉진구간으로 9410~9860원을 제시한 뒤 해당 범위 안에서 4차 수정안을 제시할 것을 요청했으나 노사 모두 제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공익위원들은 단일안으로 9620원을 제시했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9160원)보다 460원(5.0%) 인상된 것이다. 공익위원들은 경제성장률 2.7% + 물가상승률 4.5% - 취업자 증가율 2.2%를 인상률의 근거로 들었다.

공익위원들이 단일안을 마련하면서 최임위는 이를 표결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 최임위는 근로자위원·사용자위원·공익위원 9명씩 27명으로 구성되며 과반인 14명 이상이 표결에 참여해 절반 이상이 찬성하면 최저임금이 결정된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