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中, 무력의한 현상 변경 성공못해"…안보 위기 인식 호소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회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 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 대통령.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스페인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AP4) 정상회의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패권주의적인 움직임을 강화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동아시아 안보 환경에 대한 위기감을 호소하는 인식 공유를 촉구했다.

지지통신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29일(현지시간) "동중국해·남중국해에서 무력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가 결코 성공하지 못한다는 것을 국제사회는 결속해 보여줘야 한다"면서 4개국이 "북대서양이사회(NAC)에 정기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시다 총리는 나토와 일본이 지난 2014년 체결한 개별 파트너십 협력프로그램(IPCP)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면서 사이버 안보와 해양안보를 둘러싼 협력 확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