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 韓기업·대북정책 관심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진은 지난 29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폴란드 정상회담에 앞서 윤 대통령(왼쪽)과 두다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29일 오후(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양자회담에서 두다 대통령과 만나 양국의 실질협력 강화 방안과 함께 북핵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국 정상은 탄소중립 달성과 에너지 안보 확보 차원에서 원자력·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관련 협력 방안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두다 대통령을 만나 "어제 마드리드궁에서도 뵙고 또 뵙는다"며 "반갑고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폴란드는 어려운 지정학적 환경에서도 단기간에 경제와 민주주의 발전을 이뤄냈다"며 "두 나라가 상호 우호와 신뢰를 바탕으로 교육 인프라 투자 에너지 방산에 이르는 다방면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심화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두다 대통령도 "다시 한번 대선에서 승리해 대통령이 되신 것을 축하한다"며 "중요한 시기를 마주하고 있는 저희는 앞으로 많은 도전과제가 있는데 이번 만남을 토대로 관계가 더욱 발전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폴란드 내 가전, 플랜트, 자동차 배터리, IT 인프라 등에서 양국의 공동이익 확대에 기여하고 있는 300여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또 폴란드의 신공항 건설 사업 성공을 위해 양국 관계당국이 긴밀히 협력하고 에너지 안보 확보 차원에서 원자력과 LNG 운반선과 관련된 협력 방안도 모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와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을 설명하며 중립국 감독위원회의 일원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온 폴란드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대통령실은 두다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지지를 표하고 우리 정부와 지속 협력해 나갈 뜻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