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의 현위치"… 김어준, 바이든 '노룩 악수'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김어준씨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노룩 악수'를 했다는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은 지난 28일(현지시각)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의 조우를 바라보는 모습. /사진=RTVE 공식 유튜브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가 화제가 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노룩 악수'는 윤석열 대통령의 현 위치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김어준씨는 30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난 28일(현지시각) 나토 정상회담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당시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눈길을 주지 않고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바라보며 악수한 이른바 '노룩 악수'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의도적으로 (윤 대통령을) 무시한 것이 아니라 눈에 띈 사람에게 집중하다 생긴 해프닝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그럼에도 그 영상이 자꾸 눈에 밟힌다"고 전했다.

김씨는 "러시아와 중국을 대륙 동쪽과 서쪽 양방향에서 봉쇄하는 (미국의) 전략, 미국이 원하는대로 우리가 끌려들어가는 것을 상징하는 장면 같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러시아, 중국과 군사적 적대관계가 될 이유가 없는데 그런 군사동맹(나토)의 파트너가 돼 그 자리에 우두커니 서있는 것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윤 대통령이 경제회의가 아닌 군사동맹 회의에 참석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끝으로 김어준씨는 "얻을 것을 이미 얻은 상대가 누구에게 눈길을 주는가"라며 씁쓸해 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