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수요' 취약한 한국, 세계 이차전지 산업 2위 평가... 1위는 중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나라의 이차전지 산업은 R&D·설계와 생산부문의 경쟁우위는 높으나, 조달과 수요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산업연구원
국내 이차전지 산업은 뛰어난 제품경쟁력에도 불구하고 해외 원자재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진단됐다. 이차전지 산업 가치사슬의 핵심은 생산과 조달부문이며 향후 부가가치의 비중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9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이차전지 산업의 가치사슬별 경쟁력 진단과 정책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우리나라 이차전지 산업 종합경쟁력은 중국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으로 평가됐다. 우리나라에 이어 일본, 미국, 독일, 프랑스 등이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가치사슬별로 우리나라는 연구개발(R&D)·설계(91.2)와 생산(92.2)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요(80.1)와 조달(80.4)부문은 취약한 것으로 진단됐다.

이차전지 산업 종합경쟁력 1위에 오른 중국은 R&D·설계(93.3), 조달(99.3), 생산(92.7), 수요(97.5) 등 이차전지 산업 전반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조달과 수요 부문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획득하며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3위에 오른 일본은 R&D·설계(87.7), 조달(86.2), 생산(84.1), 수요(80.2) 등으로 평가됐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원자재를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일본도 조달부문에서는 한국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미국이 수요(83.7)부문에서 우위를 보이며 이차전지 산업에서의 경쟁우위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독일과 프랑스는 산업 구축 초기단계로 경쟁우위 제고하고자 하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이차전지 시장에서 조달과 수요부문을 보완하고 R&D·설계 및 생산부문의 경쟁력 지속을 위한 다양한 노력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구체적으로 ▲세계 최고 전지기술 확보 ▲전지산업 가치사슬 강건화 ▲전지 수요시장 확대 ▲전지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 강화 등의 정책이 수반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