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국제공항 들어선다… 사업비 8077억 투입, 2029년 개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업비 8077억원이 투입돼 새만금국제공항이 건설된다. 사진은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위치도. /사진=국토부
국토교통부가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기본계획을 30일 수립·고시하고 2028년 완공을 목표로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이날 국토부에 따르면 새만금국제공항은 약 200명이 탑승할 수 있는 항공기가 취항하는 국제공항으로 2028년 완공, 2029년 개항을 목표로 한다. 총 사업비 8077억원이 투입되며 2500m 길이의 활주로와 여객터미널 등이 건설된다.

새만금국제공항 개발 사업은 2019년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된 이후 그해 11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마쳤다.

이듬해인 2020년 6월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및 기본계획(안)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 관계기관 협의 등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기본계획(안)'을 지난 22일 항공정책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해 이날 기본계획을 수립·고시하게 됐다.

항공정책위원회는 국토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며 관계부처 차관과 민간위원 등 총 20인으로 구성돼 항공정책과 공항개발기본계획 등 항공정책 관련 중요사항을 심의하게 된다.

이번 새만금공항 개발사업에 따라 활주로(2500m×45m) 1본과 계류장(항공기 5대 주기), 여객터미널(1만5010㎡), 화물터미널(750㎡), 주차장, 항행안전시설 등이 설치되며 2028년까지 건설을 완료하고 시험운항 등 준비 절차를 거쳐 2029년에 개항될 계획이다.

오는 2058년 기준 연간 여객수요는 105만명, 화물수요는 8000톤으로 제주 등 국내선뿐 아니라 일본, 중국, 동남아에 이르는 국제선까지 운항이 가능하다.

군 공항인 군산공항 서쪽으로 1.35㎞ 떨어진 위치에 독립적인 운영이 가능한 민간공항으로 건설되고 개항에 맞춰 군산공항에서 운영 중인 민항노선을 이전한 후 군산공항에 남게 되는 여객터미널, 주차장 등은 지역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도 검토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