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교, 차량 전면 통제… 중부지방 호우로 통제 이어질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과 한강 상류지역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며 잠수교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사진은 30일 서울 동대문구 중랑교 인근 중랑천공원이 물에 잠긴 모습. /사진=뉴스1
서울과 한강 상류지역 집중호우로 팔당댐 방류량이 늘며 잠수교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다.

30일 오전 9시 기준 다리 밑 한강 수위는 6.22m다. 잠수교는 수위가 6.2m를 넘으면 차량을 통제하고 6.5m가 넘으면 도로에 물이 찬다. 이에 이날 오전 9시4분부터 차량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팔당댐에서 초당 6800t 이상의 물이 계속 방류되고 있고 중부지방에도 집중호우가 계속돼 차량 통제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잠수교가 완전히 물에 잠긴 경우는 지난 2020년 8월3일부터 13일까지가 가장 최근이다. 약 232시간에 걸쳐 지속됐으며 이는 역대 잠수교 완전 잠수 최장 기록이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