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C&E, 44년 만에 기술연구소 이전… 탄소중립 R&D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C&E가 기술연구소를 이전했다. 사진은 쌍용C&E 기술연구소 전경. /사진=쌍용C&E 제공
쌍용C&E가 공간 효율성 제고와 탄소중립 연구개발(R&D)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연구소를 확장 및 이전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연구소는 준공된 지 44년이 지나 건물이 노후된 상태였다.

새롭게 이전한 기술연구소는 지상 3층, 1486㎡ 규모로 세종특별자치시 부강면에 위치한다. 인근에 쌍용C&E 물류기지(출하기지)와 영업조직과도 가까워 큰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쌍용C&E의 기술연구소는 지난 1978년 대전광역시에 설치됐다. 2종(중용열), 3종(조강), 4종(저열), 5종(내황산염) 포틀랜드 시멘트를 비롯해 저발열·초조강, 초속경 시멘트 등을 업계 최초로 개발했다. 품질 향상 및 기술혁신을 위한 다양한 연구도 주도해왔다.

쌍용C&E는 이번 기술연구소 이전을 계기로 탄소중립을 위한 연구 및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먼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원하는 '유연탄 감소 및 폐합성수지 사용량 증대 기술 개발' 사업에 참여, 탄소배출량 저감을 위한 구체적인 연구에 착수한다. 이 사업은 기존 소성로에 순환자원 사용량을 확대하기 위한 연소 및 소성공정의 최적화, 환경오염물질 배출 제어와 함께 안정적인 시멘트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연구개발이 주요 목적이다.

쌍용C&E는 수년 전부터 유연탄을 폐플라스틱으로 대체하기 위한 대규모 설비투자를 벌여오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해당 사업이 마무리되면 화석연료 연소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원료인 석회석이 초고온의 열에 의해 분해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시멘트산업 전체 배출량의 60% 정도를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해 석회석 일부를 온실가스 발생이 전혀 없는 비탄산염 석회질 원료로 대체하는 저텐소 시멘트 상용화 기술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추대영 쌍용C&E 기술연구소장은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시멘트 관련 R&D 기술력을 바탕으로 2030년 탈석탄 실현은 물론 국내 시멘트산업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5:30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5:30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5:30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5:30 10/04
  • 금 : 1702.00상승 3015:30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