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 "농협이 곧 ESG… 전사적인 녹색금융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협금융지주는 29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ESG경영협의체인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를 열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제1차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에서 토론을 주재하는 모습./사진-농협금융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단순한 개념을 넘어 비즈니스 관점으로 접근해 전사적인 녹색금융 추진을 통해 '기후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십시오. 농협이 곧 ESG 라는 철학과 전략 하에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바 역할을 수행해 ESG 조직력을 더욱 강화합시다."

손병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지난 29일 서울 중구 소재 본사에서 열린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ESG 중 E(환경)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올해는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먼저 농협금융은 ESG 추진성과와 현황, 향후 계획 등을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의 ESG경영체계 확립, ESG투자·상품 확대, 국제협약 가입, 대외평가 개선 등 추진성과를 돌아보고 탄소중립 전략 수립과 계열사별 특성을 반영한 녹색금융 활성화, ESG경영보고서 발간 등을 포함한 하반기 추진계획을 종합적으로 다뤘다.

다음으로 농협금융이 추진 중인 'TCFD 이행 고도화 프로젝트'에 대한 중간보고를 진행했다. 프로젝트는 TCFD 권고안 이행을 통해 전사적인 기후변화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것으로 ▲자산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측정 및 감축목표 수립 ▲탄소중립 달성 전략 마련 ▲기후리스크 관리체계 구축 의 3대 추진과제로 구성돼 있다.

앞서 NH농협금융은 지난해 10월 TCFD 지지선언 이후 내부탄소배출량 측정을 완료하고 TCFD 이행 로드맵 수립해 TCFD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에 따라 올해는 3월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했다. PCAF(탄소회계금융협회), SBTi(과학기반감축목표이니셔티브) 등 국제협약 기준에 따른 금융배출량 측정과 탄소중립 달성계획 수립을 올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