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즈 클럽이라 출연 거부?... 아이키 공연 취소 놓고 '시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키가 이끄는 댄스크루 '훅(HOOK)'이 클럽 공연 취소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아이키 인스타그램,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아이키가 이끄는 댄스크루 '훅(HOOK)'이 클럽 공연 취소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아이키측과 클럽 뉴플로우 측이 서로 다른 입장을 표명하며 대립하고 있다.

지난 24일 클럽 뉴플로우 측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이키 '훅' 팀 전원과 출연계약서를 작성했다"며 "공연비 전체를 입금한 뒤 따로 홍보를 허락받아 홍보했지만 공연 당일인 24일 아이키 훅 팀으로부터 올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공연 당일 제대로 된 사유 없이 취소 통보를 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아이키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26일 SNS를 통해 입장문을 내내고 "제안해온 대행사에 약 1시간여 만에 출연 고사 의사를 밝혔다. 24일 공연대행사를 통해 해당 공연 출연을 제안받았다. 긍정 검토 중이었지만 공연 전후 아이키 스케줄로 인해 출연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개런티를 사전 지급받았다는 주장에 대해 아이키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당사와 아이키, 훅 멤버들은 관여한 바 없고 계약 및 개런티 지급 관련 사전 공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모든 허위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 허위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클럽 뉴플로우 측에서 주장하는 모든 허위 사실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하며 허위 사실로 아이키 및 훅 멤버들의 명예를 훼손시킨 부분에 대해 당사는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사건이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지난 29일 뉴플로우 측이 재입장문을 내놓으며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입장문에는 "'대행사에 클럽명 : 뉴플로우, 장소: 홍대, 고객: 여성 그리고 여성들만 올 수 있는 클럽, 내용: 스우파, 인스타 1만명 기념 감사 공연' 이라고 전화로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어 "1시간 만에 출연료 전액을 대행사에 송금했지만 계약 합의 4시간 경과 뒤 대행사 측은 '사회통념상 받아들여지지 않는 부분'이라는 이유로 계약 파기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초 '레즈비언 클럽'으로 소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성 소수자 업장을 찾아주시는 고객들의 아웃팅을 방지하고자 공개적인 마케팅을 최소화하는 것을 방침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뉴플로우 측은 "소속사가 공연을 거부한 이유는 다양할 것이다"며 "뉴플로우가 레즈비언 클럽이라는 것이 고려요소 중 하나로 작용했다면 한 사람의 소수자로서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의 성적 지향이 인간으로서의 공연 문화를 향유할 권리나 자격을 논하는 잣대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이키 측과 뉴플로우 측의 상반되는 입장에 아이키 측이 재입장문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행사가 중간에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 0%
  • 10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