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실종 가족'… 오전 11시 부검 1차 소견 발표, 사망원인 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0일 뉴스1에 따르면 실종된 지 한 달 만에 발견된 조유나양(10) 일가족 시신에 대한 부검작업을 경찰이 착수했다. 사진은 전날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조양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을 인양 중인 경찰. /사진=뉴스1
경찰이 실종 한 달 만에 발견된 조유나양(10) 일가족 시신에 대한 부검작업에 착수했다. 부검에 대한 1차 소견은 30일 오전 11쯤 나올 전망이다.

30일 이날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9일 부검영장을 발부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나양 가족에 대한 부검을 의뢰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되는 부검을 통해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과 사망시간 등을 규명할 계획이다. 다만 전날 수습된 가족의 시신에서 육안상 타살 흔적 등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범죄 연루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추정했다. 부검에 대한 1차 소견은 이날 오전 11시쯤 나올 예정이다.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는 전날 오후 조양 가족의 승용차가 인양됐다. 차량 내부에선 부패가 진행된 시신 3구가 발견됐으며 경찰은 지문감식을 통해 유나양 가족의 신원을 확인했다.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조양과 조양의 부모 조모(36)·이모씨(35)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체험학습 기간이 지났지만 조양이 학교에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조양의 아버지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와 폐쇄회로TV(CCTV) 등을 토대로 완도 송곡항 일대를 집중 수색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