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완 LG전자 사장 "新 홈트 서비스 제공"… SM과 합작법인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SM엔터테인먼트와 합작법인 '피트니스캔디'를 설립한다. 사진은 조주완 LG전자 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고객 취향이 날로 변하는 상황에서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F.U.N(최고의, 차별화된, 세상에 없던) 경험을 제공하겠다. 지금껏 가전 업체들이 기능과 성능 중심의 제품을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면 LG전자는 고객 경험을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선도하고자 한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피트니스캔디'(Fitness Candy) 출범식에서 이 같이 말했다. 피트니스캔디는 LG전자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합작법인으로 LG전자가 51%, SM이 49%의 지분을 보유한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재미있고 건강한 시간을 집에서도 누리려는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즐기면서 운동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피트니스캔디 출범을 결정했다. 조 사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과 감동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로 다른 분야의 업체와 협업해 저희의 부족한 점을 메워야 한다"며 "피트니스캔디는 LG전자의 기술과 SM의 콘텐츠·서비스 영역을 결합해 기존에 없던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트니스캔디는 홈 피트니스 관련 콘텐츠와 디바이스를 제작하고 구독 서비스 기반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할 계획이다. 앱은 이르면 오늘 9월 출시할 예정으로 스마트폰, 스마트TV 등 다양한 운영체제(OS)에 탑재된다. 가격대는 월 2만~3만원대가 될 전망이다. 스마트밴드, 카메라, 운동기기 등과 데이터가 연동되는 양방향 개인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피트니스캔디는 ▲근력 운동 ▲코어 강화 ▲댄스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 ▲스트레칭 ▲명상 등 6개 카테고리의 콘텐츠를 선보인다. 각 콘텐츠는 10~40분 분량으로 매주 업데이트된다.

피트니스캔디는 향후 앱과 연동해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디바이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LG전자의 인공지능(AI) 카메라 기술을 활용,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TV연결 장치가 대표적인 예다. AI 카메라가 사용자의 동작과 상황을 인식해 얼마나 올바른 자세로 운동하고 있는지 알려준다. 피트니스캔디는 향후 AI, 빅데이터, 디스플레이, 모터 등 혁신 기술을 활용한 근력강화기구, 실내용 자전거, 스마트밴드 등도 개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피트니스캔디의 서비스 앱을 개발하고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등 플랫폼 운영을 지원한다. 하드웨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콘텐츠 기획에 맞춘 각종 디바이스 제작을 돕는다.

SM은 탁월한 기획 역량과 소속 아티스트 및 다양한 음원을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에 힘을 쏟는다. 홈 피트니스만이 아닌 고객들이 보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건강식단, 재활, 스트레스 해소 등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비롯, K-POP과 댄스를 변형한 새로운 운동 등의 콘텐츠도 제작한다.


"홈트에만 국한되지 않아… 애플 피트니스+ 뛰어넘을 것"


사진은 심우택 피트니스캔디 대표(왼쪽)와 김비오 부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심우택 피트니스캔디 대표는 이날 출범식에서 차별화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을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저희가 구상하고 있는 앱은 온라인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지 않다"며 "홈피트니스라는 장르를 가지고 시작하지만 저희가 목표로 하는 것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조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앱에서 운동을 가르쳐주는 트레이너와 소통할 수 있게 해 집에서도 헬스장에 있는 듯한 기분을 느끼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피트니스캔디의 해외 진출 계획도 밝혔다. 심 대표는 "K-컬쳐가 전 세계에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상황에서 저희가 만든 콘텐츠를 국내에 제한을 둘 생각이 없다"며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할 수는 없지만 LG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 한글로 만들어진 콘텐츠를 해외에서 로컬라이즈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홈피트니스 시장을 미리 선점한 애플의 피트니스+에 대해서는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심 대표는 "애플 피트니스+가 운동에 진심인 콘텐츠를 주로 다룬다면 우리는 오락성이 있는 예능류 콘텐츠와 챌린지 등을 통한 다큐류 콘텐츠도 만들 것"이라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김비오 피트니스캔디 부대표는 "애플 피트니스+는 로컬라이즈가 전혀 되지 않아 다른 나라로 확장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며 "우리는 K-POP을 활용해 해외 시장을 공략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피트니스캔디 콘텐츠에는 앰버서더로 선정된 모델 한혜진, 댄서 아이키, 방송인 최여진을 비롯해 허민호(철인 3종 전 국가대표 선수), 이대훈(태권도 금메달리스트), 이유빈(쇼트트랙 메달리스트), 안드레 진(전 럭비선수), 오스틴 강(셰프) 등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피트니스캔디를 통해 즐거움과 전문성을 가미한 운동 방법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