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부터 유류세 37% 인하… 리터당 휘발유 57원·경유 38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월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30%에서 37%로 확대된다. 서울시 내 한 주유소에 유가정보가 표시돼 있다. / 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오늘(1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30%에서 37%로 확대되면서 연일 고공 상승세를 탔던 국내 기름값이 꺾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부는 이날부터 유류세 인하폭을 30%에서 37%로 높이기로 했다. 전국 평균 휘발윳값이 리터(L)당 2200원을 바라보는 고유가 시대에 발맞춘 조치다.

앞서 정부는 국내 물가 안정을 위해 지난해 말 유류세를 20% 인하했다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유가가 폭등하자 4월부터는 인하폭을 30%로 확대했다.

하지만 이 같은 조치는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국내 기름값은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상승을 거듭하는 추세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전난 오후 1시 기준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평균 2144.11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경유 가격도 리터당 2166.77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에 해당한다.

이처럼 기존의 유류세 인하 만으로는 기름값 안정 실효성이 없다는 평가가 나오자 정부는 7월부터는 탄력세율을 조정해 인하폭을 37%까지 늘리기로 했다.

기존 유류세 30% 인하 때와 비교하면 휘발유는 리터당 57원의 추가 인하 효과가 있다. 경유는 38원, LPG는 12원이다. 연비 10㎞ 차량을 하루 40㎞ 주행하는 사람의 경우 유류세를 아예 낮추지 않은 때보다 휘발유 기준 월 3만6000원을 절감할 수 있다.

석유 유통업계도 정부의 유류세 법정 최대한도 인하 조치에 따른 유류비 절감 효과를 국민들이 최대한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석유협회, 한국석유유통협회, 한국주유소협회 등 업계는 최근 입장문을 통해 "1일 유류세 인하 확대 시행일부터 인하분을 즉각 반영해 공급하고 당일 직영주유소도 즉시 가격을 인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번 유류세 37% 인하 조치도 별다른 효력이 없을 것으로 우려한다. 그 동안 유류세를 내려도 기름값이 떨어지는 건 잠시일 뿐 다시 가격이 오르는 상황이 반복됐기 때문.

이와 관련 국회는 유류세 법정 인하 폭을 50%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46하락 2111:24 08/10
  • 코스닥 : 824.09하락 9.5611:24 08/10
  • 원달러 : 1308.20상승 3.611:24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24 08/10
  • 금 : 1812.30상승 7.111:24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