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에게 "OO 냄새"?... '학폭 의혹' 남주혁, 과거 발언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같은 학교 동급생에게 학교폭력을 저지른 의혹을 받는 배우 남주혁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유튜브 채널, 유튜브 댓글 캡처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남주혁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일부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주혁이 과거 수지와 촬영중 무례한 말을 했다는 의견을 올렸다.

논란이 된 발언은 지난 2020년 12월 종영한 tvN '스타트업' 메이킹 영상에서 나온다. 영상에 따르면 남주혁과 수지가 옥상에서 키스신을 촬영한 후 대화를 나눴다. 촬영 직후 남주혁은 "점심에 뭐 먹었냐"고 질문했고 수지는 국수를 먹었다며 "그걸 왜 물어보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남주혁은 "삼합 냄새 안났느냐"고 재차 질문했고 수지는 웃으며 남주혁의 팔을 한 대 가볍게 쳤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진짜 선 넘었네" "너무 무례하다" "저런 말하면 예의가 없는 짓이란 생각을 못하나" "방금 키스신을 촬영한 상대 배우를 저격한 것이냐"며 "수지가 전라도 광주 출신인 것을 알고 일부러 '삼합' 이야기를 꺼낸 것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와 반대 의견의 누리꾼들은 그저 두사람이 친해서 장난치는걸로 보인다며 충분히 그럴 수 있다는 반응이다.

이 발언이 재조명된 건 남주혁이 최근 학교폭력 의혹에 휘말리면서다. 남주혁의 고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달 28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고등학교 시절 남주혁에게 폭력·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남주혁이 자신의 스마트폰을 마음대로 사용하거나 유료 게임 및 게임 아이템 결제 후 돈을 돌려주지 않았고 원치 않는 싸움과 '빵셔틀'(강요에 의해 빵, 물건 등을 대신 사다 주는 행위)도 시켰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남주혁의 '학폭'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한 제보자가 또 다른 언론 매체를 통해 남주혁이 일진 무리와 어울리며 욕설을 하고 때리는 등 많은 학생을 괴롭혔다고 주장한 바 있다.

남주혁 소속사 매니저먼트 숲은 이를 '허위사실'이라고 전면 부인하며 해당 언론 매체와 제보자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