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관계 변화?… 尹·기시다, 몇차례 만나 의지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일 정상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양국의 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9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박수를 치는 모습. 왼쪽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뉴스1
한일 정상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양국의 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서 처음 만났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먼저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다음달에 있을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원한다고 화답하며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며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주는 것을 알고 있다"고 화답했다. 또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두 정상의 만남은 다음날(지난 29일)에도 이어졌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에 함께했다. 당초 일본이 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회담'은 아니어서 정식 의제는 없었지만 '가치 연대'로서 역내 현안에 공동 대응하자는 공감대를 서로 확인한 자리였다.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를 두 차례 만난 이후 진행된 도어스테핑(door stepping·약식회견)에서 "기시다 총리와 한일의 현안들을 풀어가고 양국의 미래 공동 이익을 위해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그런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평가했다.

나토에서 한일 양자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았지만 수 차례 대면을 이어가며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확인한 점은 의미가 있다는 판단이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시다 총리가) 개방적이면서 한국에 대해 기대도 크고 잘해보려는 열의가 느껴졌다"며 "바텀업(Bottom-Up·상향식)이 아니라 탑다운(Top-Down·하향식) 분위기(로 읽혔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겨진 과제는 참모와 각 부처가 마음을 열고 진솔한 대화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선 정상끼리의 관계 개선 의지만으로 한일 관계 진전을 가속화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직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과 관련한 대법원 판결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 회복 이슈가 남아있고 일본은 최근 독도 주변 해양조사를 문제 삼으며 독도 영유권 주장도 강화하고 있어서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