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물폭탄'에 전국 곳곳 피해… 출근길도 '역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며 사망 사고와 주택 침수, 도로 통제 등 피해가 이어졌다. 사진은 경기 용인시의 한 도로에 토사가 유출돼 복구 작업에 나선 관계자들의 모습. /사진=뉴스1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며 사망 사고와 주택 침수, 도로 통제 등 피해가 이어졌다.

30일 호우 대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오전 10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충남 서산 288.4㎜, 충남 당진 26㎜, 경기 용인 259㎜, 경기 화성 242.5㎜, 서울 금천 173㎜ 등을 기록했다. 순간 풍속도 전남 신안 13.7m/s, 충남 태안 12.7m/s 등에 달하며 강한 바람이 불었다.

이로 인해 서울에서는 이날 오전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과 잠수교, 올림픽대로 등 곳곳에서 통제가 이뤄졌다. 한때 폭우 상황이 잦아들며 통제를 해제하기도 했지만 재차 쏟아지는 비에 통제가 재개됐다.

경기·충남에서는 주택 7채와 상가 2동 등이 물에 잠기는 일도 생겼다. 이날 오전 5시30분쯤 고양시 덕양구 대장동 한 주택 지하 1층이 침수됐다. 이어 충남 서산에서는 시간당 100㎜의 집중호우가 쏟아지며 운산면 용장리 역천의 다리가 물살에 휩쓸려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충남 당진의 경우 벼, 강원 태백에서는 배추 등 농작물 160.3ha가 침수되는 등 농작물이 피해를 입었다.

이날 오전에는 직장인들의 지각사태가 속출하기도 했다. 잠수교, 동부간선도로, 서부간선도로 등이 전면 통제되고 경부고속도로 반포IC→서초IC 구간 2·3로, 노들로 양화대교방향 2차로 등에서 빗길 추돌사고까지 발생하면서 체증이 더해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평소 1시간 거리를 2시간 걸려 왔다" "지하철에서 하차하는 데만 10분 넘게 걸렸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또 폭우로 역이 침수돼 직장인들이 신발을 벗고 출근하는 '웃픈' 광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침수로 인해 세류역 상하행은 오전 9시15분부터 2시간 넘게 무정차 통과했다가 11시30분쯤부터 정상 운행됐다.
폭우로 경기 수원시 권선구에 위치한 세류역이 침수돼 직장인들이 신발을 벗고 출근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거듭되는 폭우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상민 본부장이 재난·안전 관계기관에 "강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빠르게 파악하고 응급복구를 실시해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음달 1일은 전국에 걸친 정체전선(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만 한때 비가 올 예정이다. 최대 예상 누적강수량은 200㎜로 이날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측된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