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SM '홈트 시장' 정조준… "애플 피트니스+ 뛰어넘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와 SM엔터테인먼트가 홈트레이닝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은 조주완 LG전자 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LG전자가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함께 홈트레이닝 시장 공략에 나선다. 가전 업체들이 지금껏 기능과 성능 중심의 제품을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면 LG전자는 고객 경험을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는 입장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전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피트니스캔디'(Fitess Candy) 출범식에 참석했다. 피트니스캔디는 LG전자와 SM의 합작법인으로 LG전자가 51%, SM이 49%의 지분을 보유한다. 조 사장은 출범식에서 "고객의 취향이 날로 변하는 상황에서 고객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F.U.N(최고의, 차별화된, 세상에 없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공언했다.

LG전자는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즐기면서 운동할 수 있는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피트니스캔디 출범을 결정했다. 조 사장은 "피트니스캔디는 LG전자의 기술과 SM의 콘텐츠·서비스 영역을 결합해 기존에 없던 홈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트니스캔디는 홈 피트니스 관련 콘텐츠와 디바이스를 제작하고 구독 서비스 기반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할 계획이다. 앱은 이르면 오는 9월 출시할 예정으로 가격대는 월 2만~3만원대가 될 전망이다.

피트니스캔디는 ▲근력 운동 ▲코어 강화 ▲댄스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 ▲스트레칭 ▲명상 등 6개 카테고리의 콘텐츠를 선보인다. 각 콘텐츠는 10~40분 분량으로 매주 업데이트된다.

LG전자는 합작법인을 통해 피트니스캔디의 서비스 앱을 개발하고 클라우드를 구축하는 등 플랫폼 운영을 지원한다. 하드웨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콘텐츠 기획에 맞춘 각종 디바이스 제작을 돕는다. SM은 탁월한 기획 역량과 소속 아티스트 및 다양한 음원을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에 힘을 쏟는다. 홈 피트니스만이 아닌 고객들이 보고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심우택 피트니스캔디 대표는 출범식에서 홈피트니스 시장을 미리 선점한 애플의 피트니스+와의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심 대표는 "애플 피트니스+가 운동에 진심인 콘텐츠를 주로 다룬다면 우리는 오락성이 있는 예능류 콘텐츠와 챌린지 등을 통한 다큐류 콘텐츠도 만들 것"이라며 차별성을 강조했다. 김비오 피트니스캔디 부대표는 "애플 피트니스+는 로컬라이즈가 전혀 되지 않아 다른 나라로 확장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며 "우리는 K-POP을 활용해 해외 시장을 공략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피트니스캔디 콘텐츠에는 앰버서더로 선정된 모델 한혜진, 댄서 아이키, 방송인 최여진을 비롯해 허민호(철인 3종 전 국가대표 선수), 이대훈(태권도 금메달리스트), 이유빈(쇼트트랙 메달리스트), 안드레 진(전 럭비선수), 오스틴 강(셰프) 등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피트니스캔디를 통해 즐거움과 전문성을 가미한 운동 방법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