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화원 '가벼운 안전모' 허용… 서울부터 단계적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7월부터 도로 주변이나 공터 등을 청소하는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에게 가벼운 안전모나 일반 작업모가 허용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 3월 서울 종로3가역 6번 출구 앞에서 도심청결도 향상을 위한 새봄맞이 대청소를 하고 있는 종로구 자율청소 조직 회원 등 참석자들. /사진=뉴스1
앞으로 도로 주변이나 공터 등을 청소하는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에게 가벼운 안전모나 일반 작업모가 허용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오는 7월부터 서울 종로구를 시작으로 '환경미화원 안전모 착용' 관련 기준을 개정하고 전국 지자체로 단계적인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5월27일 개최된 '종로구 환경미화원 조찬 회의'에서 관련 고충을 듣고 가로청소 환경미화원의 작업 특성을 고려해 안전모 착용 기준을 개선하도록 해 이뤄졌다.

가로청소 환경미화원들은 관련 지침에 따라 산업안전보건공단에서 인증한 안전모를 착용하고 있는데 장시간 고개를 숙이는 작업 특성상 무거운 인증 안전모 착용이 어렵다는 고충이 있었다. 이어 공터·공원 교통사고의 위험이나 충돌, 추락 등의 위험이 없는 작업장에서 작업하는 경우도 있어 기준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환경부는 산업안전보건인증원, 종로구청 등 관계기관 의견을 수렴해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서'를 개정했다.

개정안은 도로 주변 등 일반적인 장소에서는 인증 안전모 외에 작업조건에 맞는 내구성을 갖춘 경량 안전모를 착용토록 한다. 또 물체가 떨어지거나 날아올 위험, 근로자 추락이나 교통사고의 위험이 없는 공터, 공원, 해수욕장 등에서만 작업하는 경우 지자체장의 판단에 따라 작업모로 대체를 허용한다.

개정된 지침서는 지난 22일 지자체에 시달됐다. 지자체는 예산 반영 등 준비과정을 거쳐 단계적으로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8:03 08/11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