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아이 밀쳤다"… 펠로시 "왜곡하지 마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의 딸을 밀치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영상은 펠로시 의장이 동료 의원의 딸을 밀치는 모습. /영상=트위터 캡처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의 딸을 밀치는 것으로 보이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영상은 펠로시 의장이 동료 의원의 딸을 밀치는 모습. /영상=트위터 캡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동료 의원의 딸을 밀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각) 미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주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공화당·텍사스주)의 취임식에 참석했다. 플로레스 의원은 최근 보궐선거에서 당선됐다.

취임식에서 펠로시 의장은 플로레스 의원의 가족들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하던 중 의원의 딸을 밀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같은 모습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빠르게 퍼졌다. 영상을 본 공화당 지지자들은 '민주당 소속인 펠로시 의장이 공화당 의원의 딸을 밀쳤다'며 비난했다.

플로레스 의원 역시 불쾌감을 표했다. 플로레스 의원은 지난 27일 미 방송매체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행사 당일 그런 일이 있었는지 몰랐다"며 "영상을 보고 딸이 밀쳐지는 모습을 확인했다. 너무 실망스럽고 불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어떤 아이도 사진 촬영 때문에 밀쳐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커지자 펠로시 의장 측이 해명에 나섰다. 드류 햄밀 하원의장 부대변인은 지난 28일 "(밀쳤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아이가 뒤에 가려지지 않게 하려는 펠로시 의장의 노력을 곡해하는 모습이 유감스럽다"며 펠로시 의장이 아이를 밀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측은 펠로시 의장이 최근 마이라 플로레스 하원의원(공화당·텍사스주)의 딸을 밀쳤다는 관측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사진은 펠로시 의장이 플로레스 의원의 딸을 바라보는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