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3일 밤~14일 새벽 올들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이 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군포시 대야도서관 누리천문대에서 청소년들이 별자리를 관측하고 있다. / 사진제공=군포시 대야도서관 누리천문대
오는 7월 13일 밤부터 14일 새벽까지, 올해 들어 가장 큰 달인 슈퍼문을 관측할 수 있다.

30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슈퍼문은 7월 13일 밤 7시 52분에 떠서 14일 새벽 3시 38분에 완전한 모습을 보이며, 14일 새벽 5시 16분에 지는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군포시가 이에 앞서 미리 보는 슈퍼문 행사를 개최한다.

군포시 특화사업과 대야도서관은 7월 9일 저녁 7시부터 누리천문대에서 '슈퍼문 특별관측회'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슈퍼문이 뜨는 원리를 비롯해, 슈퍼문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 슈퍼문 관측법 등 다양한 슈퍼문 이야기와 함께, 천체망원경을 통한 상현달과 별의 관측, 천체 투영장치인 플라네타리움에서 펼쳐지는 사계절 별자리 교육, 월면지도와 착륙선 만들기 등 다채롭게 구성됐다.
이날 관측회는 천문분야 전문가인 누리천문대 강봉석 주무관이 주축이 되어 진행되며, 외부강사의 깜짝 강의도 준비돼 있다.

강봉석 주무관은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궤도로 공전하기 때문에 지구와 가까워졌다가 멀어졌다가를 반복하는데,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근지점을 통과할 때 보름달이 뜨게 되면 평소보다 훨씬 큰 달, 슈퍼문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측회 참가 대상은 군포시도서관 대출회원 중 초등학생 이상 가족으로, 신청은 7월 1일부터 2일까지 군포시도서관 및 누리천문대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으며, 전자추첨을 통해 10가족을 선발한다.

대야도서관 박소영 관장은 "매일 뜨는 달이지만 우리는 일년에 몇 번이나 달을 만나고 있을까? 대야도서관 누리천문대에서 자연의 신비를 알아보고 가족과 함께 특별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이번 기회에 대야도서관으로 밤 산책을 하면 신비로운 슈퍼문에 관한 정보를 미리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군포시 누리천문대는 이에 앞서 '알래스카 오로라 여행기, 몽골 밤하늘 은하수 여행기' 등 천체관측 여행기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가정의 달을 맞아서는 가족과 함께 들을 수 있는 '별자리 신화로 본 가족행복 찾기' 초청강연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천문대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누리천문대는 앞으로도 '개기월식 특별관측회', '별밤가족여행', '제임스웹 우주망원경 이야기', '쌍둥이자리 유성우 관측법' 등 각종 천문현상 발생 시 시민들과 청소년들의 과학적 호기심을 충족시켜 줄 수 있는 다양한 천문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군포=김동우
군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