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리기 어려워" 고금리 선택… 대부업체 대출 3년반 만에 '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7월 법정 최고금리가 연 24%에서 20%로 인하됐음에도 대부업체의 대출 잔액이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대출 수요가 늘면서 1인당 대출이용액도 1308만원으로 1년 전보다 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7월 법정 최고금리가 연 24%에서 20%로 인하됐음에도 대부업체의 대출 잔액이 3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대출 수요가 늘면서 1인당 대출이용액도 1308만원으로 1년 전보다 늘었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대부업권의 총 대출잔액은 14조6429억원으로 6개월 전(14조5141억원)과 비교해 1288억원(0.9%) 증가했다. 이는 2018년 하반기 이후 첫 증가세다. 이 중 신용대출은 총 대출잔액의 48%(7조298억원), 담보대출은 52%(7조6131억원)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대출잔액 증가는 그동안 지속된 저축은행 인수 대부업자 및 일부 일본계 대부업자의 잔액 감소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의 대출잔액이 증가한 데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대부업체 이용자 수는 112만명으로 같은 해 6월말(123만명)과 비교해 11만명(8.9%) 감소했다. 이는 저축은행을 인수하며 폐업한 웰컴·애니원 계열사, 신규영업을 중단한 산와·조이크레디트 등의 일본계 대부업체 영향이 컸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1인당 대출잔액은 1308만원으로 나타났다. 1인당 평균 대출잔액은 2019년말 896만원, 2020년말 1047만원, 2021년 6월말 1180만원으로 증가세다.

이 기간 대부업권의 평균 대출금리는 14.7%로 나타났다. 같은 해 7월 법정최고금리가 인하되면서 6개월 전인 6월말(15.8%)보다 1.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등록 대부업자 수는 8650개(대부중개업자 포함)로 같은 해 6월말(8678개)과 비교해 28개 줄었다. 금융위에 등록한 대부업체 수는 940개로 6월말 보다 28개 줄었지만 지자체 등록 대부중개업자는 7710개로 유지됐다. 대형 대부업자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6.1%로 전분기(7.3%) 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은 법정 최고금리 인하 이후 저신용자 신용공급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민금융 지원·홍보 등을 통해 저신용자 신용공급 기반을 강화하고 대부업 제도개선 및 불법사금융 근절을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