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0만원 어디로?"… 농협 직원, 고객명의로 대출 실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협 구의역점 직원이 4500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30일 밝혔다. 사진은 본 기사내용과 무관. /일러스트=이미지투데이
농협에서 직원의 횡령 정황이 잇달아 드러나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광진경찰서는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직원 A씨를 횡령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A씨는 4500만원을 고객 몰래 대출받은 혐의를 받는다.

해당 범행은 해당 고객이 다른 농협 지점을 방문해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발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 규모는 고객이 신고한 금액 4500만원이다. 피해자 수와 피해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경찰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4.36상승 1.51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