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 대북제재 담당 차관 방한 결과 발표…"韓과 긴밀 협력"

韓당국자들 및 핀테크 기업들과 만남 소개
"옐런 장관 방한시 공급망 및 대러 제재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브라이언 넬슨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외교부 제공)© 뉴스1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브라이언 넬슨 미국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외교부 제공)© 뉴스1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 재무부는 브라이언 넬슨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이 지난 27~29일(현지시간) 북한의 공격성 대응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에 대한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고 30일 밝혔다.

미 재무부는 이날 뒤늦게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몇 달 동안 재무부는 금융 조력자와 조달 네트워크, 암호화폐(가상화폐) 절도의 돈세탁을 위해 활용된 믹서에 대한 제재 부과를 포함해 북한의 수익 창출 활동을 목표로 해 왔다"며 이렇게 말했다.

재무부는 이어 "방위 산업의 중요 기술에 대한 접근 거부를 포함해 러시아에 대한 역사적인 제재를 가하기 위해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넬슨 차관이 방한 기간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성덕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박일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등 한국 정부의 고위 당국자들과 만났다고 소개했다.

넬슨 차관은 판교에 있는 핀테크 기업들과 만나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 방지(AML/CFT)' 규제 준수와 한국의 규제 샌드박스에 대해 논의했다고 재무부는 전했다.

재무부는 또 넬슨 차관의 방한에 이어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내달 19~20일 한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방한 기간 한국과 같은 신뢰할 수 있는 경제 파트너와의 프렌드십핑(friend-shipping)을 포함해 미국과 세계 소비자들의 가격 인하를 돕기 위해 보다 강력하고 회복력 있는 공급망 구축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러시아의 정당한 이유 없는 침공에 대해 추가 비용을 부과하는 방안과 더 높은 에너지 가격과 식량 불안을 포함한 전쟁의 결과를 다루기 위한 전 세계적인 대응을 조율하는 그녀의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재무부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30.35상승 6.5709:05 08/12
  • 코스닥 : 832.24상승 0.0909:05 08/12
  • 원달러 : 1304.90상승 1.909:05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09:05 08/12
  • 금 : 1807.20하락 6.509:05 08/12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