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나토 사무총장에 대북정책 관심·협력 당부

한-나토, 올해 하반기 새로운 파트너십 체결하기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 도착,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 도착,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마드리드=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주요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을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방문 마지막 날인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을 만나 북핵문제는 역내 평화·안정 및 국제 비확산 체제에의 중대한 위협임을 상기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나토 측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리 정부 입장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와 함께 지속적인 공조 의지를 재확인하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주요 파트너인 한국 정상의 참석은 나토 차원에서도 역사적인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또 한·나토 협력관계의 지속적인 강화·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나토가 2006년 글로벌 파트너 관계 수립 이후 국제사회가 당면한 각종 도전들에 긴밀히 협력하며 대응해 왔음을 평가했다. 특히, 올 하반기 새로운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양측간 협력이 확대되고, 우리 주 나토 대표부 개설로 양측간 소통이 보다 제도화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5.98상승 35.110:08 08/11
  • 코스닥 : 832.11상승 11.8410:08 08/11
  • 원달러 : 1302.00하락 8.410:08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0:08 08/11
  • 금 : 1813.70상승 1.410:08 08/11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