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또 랜선정치 "'유나 죽음', 민주당 책임도 커…정치 바꿔야"

민주당 부터 '민생과 협치'를…당권도전 시사
"비극을 정치에 이용", "내부 총질" 비판 거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이 탔던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유나양과 부모 모두 숨진채 발견 돼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 News1 정다움 기자
지난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최근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이 탔던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유나양과 부모 모두 숨진채 발견 돼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당권 도전설이 나돌고 있는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이 비극으로 마감한 조유나양 가족의 죽음에 민주당 책임도 있다며 "정치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일각에서 "비극을 당권도전·정치에 이용하고 있다", "또 내부 총질이냐"는 비판이 나왔다.

최근 SNS를 통해 자주 정치적 견해를 표출, 이른바 '랜선 정치'로 전당대회 문을 두들리고 있다는 분석을 낳았던 박 전 위원장은 30일 오후 SNS에 "열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는데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라며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위원장은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며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자책산 뒤 "정치를 바꿔야만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구체적으로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며 "민주당부터 민생으로 달려가고 협치를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를 볼 때 박 전 위원장이 전당대회 출마 결심을 사실상 굳힌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내 쓴소리꾼인 조응천 의원이 "최고위원이라며 몰라도 당권은 아직 이르다"고 박 전 위원장 움직임에 우려를 나타낸 가운데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박 전 위원장이 갑작스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게 책임을 물었다"고 불편해 했다.

박 전 부대변인은 "민주당을 비판하며 당내 입지를 넓히고자 이 비극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박 전 비대위원장을 규탄한다"고 이런식의 랜선정치가 청년정치냐고 받아쳤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아닌 밤중에 봉창 두들기는 발언이다"며 이런 식이면 "단군 할아버지도 책임이 있다"고 어이없어 했다.

이재명 의원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에는 1일 새벽까지 '박지현이 내부 총질하고 있다', '배후가 의심된다'는 등 비판글이 이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