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체 우려' 유럽증시 일제 급락, 영국 1.96%↓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악의 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럽 중앙은행 본부 건물 © AFP=뉴스1
유럽 중앙은행 본부 건물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금리인상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유럽증시가 일제히 급락했다.

독일의 닥스가 1.69%, 영국의 FTSE가 1.96%, 프랑스의 까그지수가 1.80% 각각 급락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1.50% 하락했다.

이로써 스톡스600지수는 2분기 동안 9% 급락했다. 이는 코로나 이후 최악의 분기 실적이다. 상반기에는 16.6% 하락했다.

이날 유럽증시가 일제히 급락한 것은 인플레이션이 치솟음에 따라 중앙은행이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펼쳐 결국 경기가 침체할 것이란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8.35하락 2.4513:02 08/08
  • 코스닥 : 829.13하락 2.5113:02 08/08
  • 원달러 : 1304.70상승 6.413:02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3:02 08/08
  • 금 : 1791.20하락 15.713:02 08/08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정의당 '이은주'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