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S&P500 지수 0.9%↓… 상반기 손실 52년래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객장 트레이더 ©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객장 트레이더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30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증시는 6월, 2분기, 상반기의 마지막 거래일을 마치고 음산(grim)하고 암울한(dismal) 분위기가 역력했다.

◇S&P500 상반기 손실 52년래 최대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253.88포인트(0.82%) 내려 3만775.43을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33.45포인트(0.88%) 밀려 3785.38로 체결됐다.

나스닥 지수는 149.16포인트(1.33%) 하락한 1만1028.74로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간판지수 S&P500은 상반기 20.6% 떨어져 1970년 이후 52년 만에 최대 손실을 확정했다. 상반기 다우는 15.3% 밀려 1962년 이후 최대폭, 나스닥은 29.51% 추락해 사상 최대폭으로 떨어졌다.

2분기만 보면 다우는 11.3%, S&P500은 16.4%씩 밀려 분기 낙폭으로는 2020년 1분기 이후 최대다. 나스닥은 2분기에만 22.4% 밀려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최악의 분기를 보냈다.

3대 지수들은 2개 분기 연속 하락했는데 S&P500과 다우는 2015년 이후, 나스닥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6월만 보면 S&P500은 8.4%, 다우 6.7%, 나스닥 8.7%씩 밀렸다.

◇"이미 침체 빠졌다…연착륙 힘들다"

증시는 올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로 시작해 2월 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그리고 3월부터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과 이에 따른 침체 우려라는 복병들에 치여 상반기 요동쳤다.

올해 내내 증시는 인플레이션과 성장 둔화 우려 사이에서 불안했다. 연준은 긴축적 금융환경을 조성해 인플레이션을 잡으면서도 지나친 공포를 조장하지 않기 위해 불안한 줄타기를 이어왔다고 자산운용사 심플리파이ETF의 폴 킴 최고경영자(CEO)는 로이터에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는 이미 침체에 빠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문제는 이번 침체가 얼마나 가혹할지다. 연착륙을 목격하기는 힘들 것 같다"고 덧붙였다.

◇불안한 지표…소비지출 둔화

이날 지표들은 불안을 증폭시킬 뿐이었다. 가처분소득은 줄었고 소비자지출은 덜 늘었으며 인플레이션은 여전했고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소폭 늘었다.

웰스파이어고문의 올리버 푸셰 시니어 부사장은 "소비지출의 둔화가 목격되기 시작했다"며 "인플레이션이 일반 소비자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고 이는 기업실적, 주가까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8개가 떨어지고 3개는 올랐다. 유틸리티는 1% 올라 최대 상승폭을, 에너지는 2% 내려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하지만 에너지는 상반기 유일하게 상승한 업종에 이름을 올렸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공급 부족 우려에 유가가 급등한 덕분이다.

약국체인 월그린부츠얼라이언스는 분기 수익이 75% 급감하며 7.3% 급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보합 0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12.30상승 7.1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