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괜찮아요"…장영란, 늦둥이 유산→ 쏟아지는 위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C 장영란(44)이 셋째 유산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늦둥이를 임신해 많은 축하를 받은 방송인 장영란이 유산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장영란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씨도 울적한데 안 좋은 소식 전해드려야 할 거 같아서 죄송해요. 아. 쉽게 말이 안 나오네요. 오늘 병원 검사하러 갔는데 복덩이가 심장이 뛰질 않았어요"라며 셋째 유산 사실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 괜찮아요. 그냥 자책 중이에요. 너무 들떠서 너무 행복해서 너무 빨리 얘기하고 너무 빨리 축하받고 이렇게 된 게 다 제 탓인 거 같고. 너무 신중하지 않았고 제 나이 생각않고 끝까지 건강하게 지킬 수 있을 거라 자만했고 다 제 잘못 같네요"라며 자책했다.

장영란은 "임신을 간절히 원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희망을 드리고 싶었는데 너무 마음 아프고 속상하네요. 넘치도록 많은 응원과 축하를 받았는데 가슴 아픈 얘기를 전해 드려서 너무 죄송해요"라고 전했다.

이어 "툭툭 떨고 잘 이겨낼게요. 너무 걱정 마세요. 엄마는 강하니까. 근데 오늘만 자책 좀 할게요. 반성도 하고 슬퍼도 하고 울기도 할게요. 딱 오늘만"이라며 "내일은 다시 인간 비타민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과 동료들의 응원이 쏟아졌다.성유리는 "자책하지 마세요. 언니 잘못이 아니예요. 언니 마음에 평안이 찾아오길 기도할게요"라고 위로했고, 박미선은 "몸 잘 챙겨 , 영란아"라고 응원했다.

홍현희 남편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은 "누나 몸 잘 추스리셔야 한다"라고 응원, 배우 김가연은 "두 아이들 꼭 껴안고 푹 자도록 해라. 네가 지금 제일 힘든데 뭐가 죄송하니. 푹 쉬어, 영란아"라고 위로했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41)과 결혼했다. 2013년과 2014년 딸 지우와 아들 준우를 얻었다. 둘째를 낳은 지 약 8년만인 지난달 중순께 셋째 임신을 전했다. 최근 유산 가능성을 알고,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