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스파링·빵셔틀?"… 남주혁 동창이 올린 '학폭 반박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남주혁과 고등학교 시절 같은 반이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등장, 남주혁의 '학교폭력 의혹'은 악의적 제보라며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남주혁이 학교 폭력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가운데, 다른 동창행의 옹호 글이 올라왔다. 지난달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주혁과 고등학교 같은 반 동창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을 "남주혁과 고등학교 2학년 때 같은 반을 나온 동창생"으로 소개했다. A씨는 남주혁과 고등학교 동창임을 인증하기 위해 수일고등학교 졸업장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A씨는 "학폭 관련 내용에 대해 사실무근인 부분과 진실과 거짓을 교묘하게 섞은 악의적 제보로 인해 나마저 답답하고 억울한 심정"이라며 글을 작성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반에서 그 어느 누구도 빵셔틀을 시키는 것을 본 적도 없다. 남주혁이 같은 반 학우에게 욕하고 폭력을 한 경우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스마트폰 결제나 스파링은 우리 반에서 일어났던 일은 맞다. 하지만 스마트폰 결제 사건은 우리반 한 학생이 담임선생님 핸드폰으로 결제한 사건이고 남주혁을 포함해 그 어느 누구도 가담하지 않았다. 그 친구의 잘못된 행동으로 선을 넘은 행위"라고 밝혔다.

'강제 스파링' 주장에 대해선 "혈기 왕성했던 우리는 가끔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 반 뒤편에서 프로레슬링은 아니지만 몸을 부딪히며 놀았다. 원을 만들어서 스파링을 시켰다는 게 전혀 기억이 없고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누가 주도한 부분이 전혀 없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기사들을 읽어 보니 위 사실들을 악의적으로 각색하여 제보했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직접 느끼고 본 남주혁에 대해서만 얘기하는 게 옳은 일인 거 같아 여기까지만 작성하겠다"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 했다.

최근 불거진 남주혁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은 "관련 내용을 배우(남주혁)에게 확인한 결과,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지난 24일 첫 번째로 학폭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와 최초 보도 매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