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공급 압박에도 경기 침체 우려에 급락… WTI 3.7%↓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기타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가 8월 증산 합의 소식 이후 하락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기타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가 8월 증산 합의 소식 이후에도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 우려에 하락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4.02달러(3.7%) 하락한 배럴당 105.7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8월물 브렌트유는 1.4달러(1.3%) 하락한 배럴당 114.81달러에, 9월물은 3.42달러(3%) 하락한 배럴당 109.0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기타 산유국들인 'OPEC+'는 이날 화상회의를 갖고 8월부터 하루 64만8000배럴씩 증산하기로 합의했다. 9월 증산 규모는 이번에 논의되지 않았다.

이같은 하락에 대해 외신들은 각국의 금리인상으로 세계 경기가 침체에 빠져 원유 수요가 크게 둔화할 것이란 전망 때문으로 분석했다. 프라이스퓨처스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CNBC에서 "투자자들이 테이블에서 돈을 빼내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경기침체보다 인플레이션 억제에 집중하겠다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도 영향을 미쳤다. 파월 의장은 "분명 리스크는 있다"면서도 "그게 경제에서 가장 큰 위험이라는 데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더 큰 리스크는 가격 안정성을 회복하는 데 실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63하락 19.8311:39 08/10
  • 코스닥 : 823.84하락 9.8111:39 08/10
  • 원달러 : 1308.10상승 3.511:39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39 08/10
  • 금 : 1812.30상승 7.111:39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