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포스코, 사내 성폭행 대처 미흡… 커지는 비판 목소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그룹 사옥 전경/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의 사내 성윤리 위반 사건에 대한 대처가 미흡하다는 비판이 잇따른다. 포스코 직원인 20대 여성 A씨가 수년 동안 직장 내 성폭행을 당한 후 이를 폭로했는데 임직원들의 2차 가해가 이뤄진 영향이다.

경찰 등에 따르면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근무하는 피해 여성 A씨는 지난달 7일 성폭행 등 혐의로 같은 부서 남직원 4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50여명이 근무하는 부서 중 유일한 여성이었던 A씨는 가해자들로부터 성희롱성 발언과 함께 신체접촉, 음주 강요 등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12월 포스코 감사부서에 부서 상사 1명을 직장 내 괴롭힘과 성희롱으로 신고한 후 부서 이동을 받았으나 석 달 만에 원래 보직으로 돌아왔다. 신고 이후에는 부서 내에서 집단 따돌림과 험담 등 2차 가해에 시달렸다. 일부 임직원은 이번 사건이 논란되자 사과 명목으로 A씨 집을 찾아가기도 했다.

포스코는 지난달 23일 김학동 부회장 명의의 사과문을 게재하고 같은 달 28일 성윤리 위반행위 근절을 위한 쇄신 계획을 발표한 것에 그쳤다. 가해 직원 4명에 대해서는 사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1일 인사위원회를 통해 징계 수위를 결정했으나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 최 회장이 직접 사과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는 비판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포스코그룹이 지금껏 강조해온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최 회장은 2018년 취임식에서 "윤리경영과 투명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후 ESG위원회, 그룹ESG협의회 등을 설치했으나 이번 포스코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별도의 사과문을 내놓지 않아 논란을 키웠다.

지역사회 중심으로는 최 회장에 대한 비판이 커졌다. 경북사회연대포럼 등 포항지역 6개 단체는 지난달 27일 "글로벌 기업 포스코의 전근대적인 조직문화와 노무관리의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난 셈"이라며 "최 회장은 포항제철소 성폭행 사건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