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아닌가요"… 31세 나이 차 부부 '고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부부가 고충을 토로했다. /사진=MBN 방송캡처
3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부부가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3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박윤수 씨(66)와 김근해 씨(35) 부부가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윤수 씨와 근해 씨는 아이를 데리고 길거리를 다니고 유아 수영장을 가는 다정한 부부의 일상을 공유했다. 12년 전 에스테틱 교육 학원에서 처음 만난 남편의 듬직해 보이는 모습에 먼저 호감을 느꼈다는 것은 아내 근해 씨였다.

윤수 씨 역시 적극적으로 다가오는 아내에게 마음이 열려 조심스럽게 연애를 시작했고 그러던 중 근해 씨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으로 병원에서 난치 판정을 받았는데 급기야 신내림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가족마저 신내림을 반대하는 가운데 박윤수 씨가 끝까지 곁에 있어줬고 그런 남편과 결혼을 결심했다. 하지만 많은 나이 차이 때문에 사람들의 시선과 오해를 때문에 두 사람은 힘들었다.

"할아버지 닮았네" "할아버지는 안 들어오세요?" 등의 질문에 딱히 대답을 하지 않아 시선을 끌었다. 윤수 씨는 "멋쩍으니까 안 들어간다. 젊은 아빠들이 있는 곳은 들어가기가 그렇다. 아이 엄마 혼자서 아이와 놀 때는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근해 씨는 "좀 더 당당해졌으면 좋겠다. 그래야 아이도 그걸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거니까요"라고 말했다.

또 근해 씨는 "나이 먹은 사람 돈 때문에 만나서 편안하게 산다. 돈에 미쳐서 환장해서 저렇게 산다. 별의 별 이야기를 들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근해 씨의 어머니는 "(사위가) 4세 많다. 우리가 부부인 줄 안다. '야 어떻게 너네 신랑이랑 엄마가 부부인 줄 아니?'라고 그러면서 웃는다. 그러고 만다. 남들이 볼 땐 그렇게 볼 수밖에 없으니까. 그래서 대수롭지 않다"라고 말했다.

반면 장인과는 사이가 좋진 않았다. 윤수 씨는 "서로 시간 차를 두고 왔다 갔다 한다. 내가 밖에 나가 있는 시간에(들어오고), 아직은 서로 불편하니까. 내가 태금이 외할아버지 오는 시간이 주로 내가 밖에 나가 있는 시간과 태금이 엄마가 밖에 있는 시간에 그때 많이 왔다 갔다 하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처음에는 딸도 만나고 싶지 않았다고. 근해 씨의 어머니는 "(딸을) 안 보고 싶을 정도로. 인정을 안 하고 안 보고 싶을 정도면 뭐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어느 부모가 나이 많은 사위를 보고 싶은 부모는 없다"라고 털어놨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