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뛰자 LPG차 선호도 껑충… 낮은 구매·유지비용에 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싼 기름값에 LPG차의 잔존가치가 뛰고 있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LPG 충전소에서 있는 가격 안내판. /사진=뉴시스
최근 자동차 기름값이 연일 치솟자 상대적으로 저렴한 LPG차의 가치가 뛴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주요 LPG 모델의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LPG 모델 주목도 급상승에 따라 높은 잔존가치를 형성하고 있다.

국제 유가 불안정 상황으로 상승 흐름이 지속되자 상대적으로 유류비가 낮고 가격 안정세를 보이는 LPG차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고차 구매 시에도 LPG차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LPG차 시세 방어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번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2020년식 무사고 기준 현대 그랜저 IG, 아반떼(CN7) 쏘나타(DN8), 기아 K5 3세대, 르노 더 뉴 QM6, SM6의 LPG 모델 6종이다. 6월 기준으로 해당 LPG 모델들은 80% 후반에서 90% 중반대의 높은 잔존가치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모델 중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기록한 모델은 현대 아반떼 (CN7)로 98.47%를 기록했다. 그랜저 IG와 쏘나타 (DN8) LPG 차량도 각각 94.40%, 93.49%의 높은 잔존가치를 형성하고 있다. 기아 K5 3세대의 잔존가치는 94.87%, 르노 더 뉴 QM6는 88.09%, 더 뉴 SM6는 87.39%를 기록했다.

이들 모델들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중고차 구입이 가능한데다 유류비가 상대적으로 낮아 구매비 및 유지비 측면에서 경제적 부담을 낮출 수 있다는 이점으로 높은 잔존가치를 형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엔카 닷컴은 현재 국내 판매 중인 LPG차 모델이 다양하지 않지만 올 하반기 완성차 기업의 새로운 LPG 모델 출시가 예고돼 있어 LPG차에 대한 전반적인 주목도가 올라간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짚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