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유럽 정상들 한국 원전·방산에 관심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유럽의 많은 정상은 우리 원전·방산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윤 대통령이 1일 귀국하는 공군 1호기에서 기내 기자간담회를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유럽의 많은 정상은 우리 원전·방산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일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방문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공군1호기 내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그는 "유럽 많은 국가들이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에너지 안보 차원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신규 원전에 대한 관심들이 상당히 있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에게 '우리 대한민국의 원전 시공 능력이 단연 세계 최고'라고 설명하고 한국이 독자 개발한 APR1400 모형에 대한 소개 책자를 준비해서 정상들에게 설명해줬다"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원전이 세계에서 가장 값싸고 안전하게 빠른 시일 내 시공을 완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며 "여러분(각국 정상들)이 참모나 경쟁국·기업들로부터 보고를 받아보면 대한민국의 제안이 가장 합리적이라는 것을 아실 것이라고 자신 있게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방위산업과 관련해서는 "관심 있는 나라들이 많았는데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자국의 국방을 더욱 강화하고 방위산업 기술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국가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은 우리가 방산 물품을 수출하면 적절한 시기에 기술을 이전하는 절충교역의 형태를 유지해왔는데 우리와 초기부터 함께 연구·개발을 해 기술을 공유하는 것을 희망하는 나라들이 많았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 국방부 장관이 원전에 대해서는 산업부 장관이 상대국 장관들과 세부적인 협의를 진행하면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2030부산엑스포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만나는 정상마다 부산 얘기를 꼭 했다"며 "준비 상태와 엑스포 역량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고 전했다. 특히 "세계 어느 나라든지 엑스포가 있으면 자국의 산업 성과를 제대로 보여주고 싶어 하는데 저는 대한민국이 엑스포를 두 번 했고 동계·하계 올림픽과 월드컵을 유치한 국가"라며 "전통산업에서 첨단산업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을 보이기 때문에 국가의 산업 성과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기반을 가장 잘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5:30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5:30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5: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3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