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장맛비에 더 아픈 무릎…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온다습한 장마철 날씨가 관절염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일대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뉴스1
"무릎이 쑤시네, 비가 오려나" 관절염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비가 오기 전 자주 하곤 하는 말이다. 관절염과 비가 무슨 상관이길래 비가 올 것 같으면 무릎이 쑤시는 걸까.

관절염 환자들은 비 소식이 두렵다. 장마철만 되면 아픈 무릎이 더 아프기 때문이다.

관절염은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질환이다. 관절의 통증은 기온이 낮을수록, 습도가 높을수록, 기압이 낮을수록 악화된다고 알려져 있다.

관절은 뼈와 뼈가 직접 부딪치지 않게 완충 역할을 하는 연골과 뼈끼리 마찰을 최소화하는 윤활액 등이 있어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다. 하지만 비가 오면서 낮아진 기온은 관절을 경직되게 만들고 뼈 사이의 마찰을 줄여주는 윤활액이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게 된다. 이로 인해 관절이 더욱 쑤시고 욱신거리는 것이다.

장마전선으로 인해 발달하는 저기압으로 관절 내부 압력이 높아지면 관절의 염증 부위가 붓고 신경이 자극돼 통증이 심해진다.

습도도 통증에 영향을 미친다. 습도가 높아지면 몸 속 수분 배출이 잘 되지 않아 관절 내 압력이 높아져 관절낭이 붓게 되는데 이때 저기압으로 인해 관절낭의 압력이 높아지게 되면 통증이 심해진다.

관절염을 앓고 있다면 장마철 눅눅한 습기 때문에 가동하는 에어컨 등 실내 냉방 기기 사용도 주의해야 한다. 차가운 바람이 관절 주변 근육을 긴장시켜 신경을 더욱 압박하기 때문이다. 평소 관절염이 없는 사람들도 냉방기로 실내 기온을 크게 낮추면 일반인들도 찬 바람의 영향으로 인한 냉방병형 관절통을 겪을 수 있다. 물리적 환경 변화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해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장마철 심해지는 관절염 통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생활환경을 개선해야 한다. 실내 공기를 자주 환기 시키고 제습기를 사용해 생활공간의 습도를 40~50% 정도로 맞추는 것이 좋다. 적절한 실내 온도는 26~28도 정도다.

가벼운 운동은 관절염 통증을 줄이는 것뿐 아니라 관절염을 예방하거나 진행 속도를 늦추는 데도 도움이 된다. 실내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맨손체조 등을 통해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면 관절통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통증이 평소보다 심하다면 무리한 운동은 피하고 대신 가벼운 맨손 체조와 걷기를 꾸준히 하고 운동 후에는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것이 좋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