强달러에 돈 몰린다… 달러 예금·보험부터 ETF까지

[머니S리포트-물가·금리에 환율까지 '3高'②] 외줄타는 한국號 투자 대신 외화자산 보유 현상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물가와 환율, 금리가 모두 상승하는 '3중고'로 인해 대한민국 경제에 비상이 걸렸다. 2년 넘게 이어진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서 ▲물가 상승 지속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중국의 봉쇄 조치까지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다수 기업들이 실적 둔화를 겪을 것이란 전망이다. 원/달러 환율이 약 13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으면서 외국인 투자금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도 국내 증시엔 부담이다. 현재 코스피의 외국인 보유 비중은 30% 정도로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반면 섬유의복·제약바이오 등 일부 업종은 환율 상승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기도 한다. 증시를 떠난 투자자들은 고환율을 이용, 달러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달러예금, 달러보험 등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 역시 개인의 순매수 금액이 1년 간 2배 가까이 증가하는 등 자금이 몰리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약 13년 만에 1300원을 넘어서는 등 환율이 요동치면서 상장지수펀드(ETF)와 달러예금, 달러보험 등 달러 자산을 통해 환율 등락으로 차익을 노리는 ‘환테크족’의 움직임도 분주하다./사진=뉴시스
◆기사 게재 순서
① 또 커지는 불확실성 대한민국 경제 '비상'
② 强달러에 돈 몰린다… 달러 예금·보험부터 ETF까지
③ 원화 약세에 '셀코리아'… 한미 금리 역전 우려에 하반기도 "답없다"
④ 투자 암흑기... '채권 저가매수' 기회?

원/달러 환율이 약 13년 만에 1300원을 넘어서는 등 환율이 요동치면서 상장지수펀드(ETF)와 달러예금, 달러보험 등 달러 자산을 통해 환율 등락으로 차익을 노리는 '환테크족'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강달러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달러에 투자하는 주요 ETF는 올 2분기 양호한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달러 ETF는 달러화에 대한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 이익을 볼 수 있는 상품이다. 미국달러선물지수를 추종하는 삼성자산운용의 'KODEX미국달러선물ETF'과 키움자산운용 'KOSEF미국달러선물ETF'의 3개월(4~6월) 수익률은 각각 6%대를 기록했다.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15% 안팎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지수를 2배로 추종하는 달러 ETF 상품의 수익률은 더 높다.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ETF'는 같은 기간 수익률이 12%대를 나타냈다. 'KODEX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ETF'와 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도 각각 13%대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은 1300원 돌파 이후 1280원대 초반까지 내려오자 강달러 현상이 끝나고 약세로 돌아설 것이란 판단에 인버스 ETF에 베팅하는 투자자들도 늘고 있다. 이 상품은 달러가 약세일 때 성과를 내는 구조다. 개인투자자들은 한 달 동안 KODEX미국달러선물인버스를 38억원 넘게 사들였다. KOSEF미국달러선물인버스 역시 2000억원 이상 순매수했다.

미국달러선물지수를 역2배 추종하는 인버스 ETF에도 개인투자자들의 베팅이 이어지고 있다. 개인은 KODEX미국달러선물인버스2X 85억여원어치를 순매수했다. KOSEF미국달러선물인버스2X와 TIGER미국달러선물인버스2X에도 각각 2억3000만원대와 2억7000만원대의 개인투자금들이 몰렸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6월에만 2포인트 이상 뛰어 104를 넘어섰다. 달러인덱스 지수는 100보다 높으면 달러의 가치가 높아졌음을 의미하며 100보다 낮으면 달러 가치 하락을 나타낸다. 달러인덱스는 지난 3월 말 97~98대를 오갔으나 4월들어 100을 돌파한 후 6월 한때 105까지 뛰기도 했다.

달러 가치 급등에는 미국 인플레이션 우려가 주요인으로 꼽힌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움직임이 강화되면서 7월 중 0.75%포인트 금리를 높이는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이 점차 커지자 원/달러는 심리적 지지선인 1300원을 넘어섰다는 분석이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파월 의장이 경기 침체 가능성을 인정하면서 전 세계 투자자금이 안전자산으로 이동하는 분위기가 국내 시장에서도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다만 오버슈팅(과도한 상승)을 방지하기 위해 당국이 구두개입 이상의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투자 꼭 해야 돼? 달러 보유 현상도 늘어


원/달러 환율이 전 거래일 보다 1.8원 하락한 1300.0원에 개장한 6월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딜러가 환율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사진=뉴시스
투자 대신 달러 자체를 보유하려는 수요도 늘어나면서 증권사 외화예금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 증권사 59곳의 외화예금은 총 7조828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0% 증가한 수준이며 직전 분기대비 17% 가량 늘어난 규모다.

올해는 달러 자산 투자 목적보다는 달러 보유 목적으로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자본시장 부진으로 투자에 따른 손실을 피하고자 투자 목적 대신 달러 보유를 선택할 수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른 통화 긴축 우려가 커지면서 국내외 증시는 연일 부진한 모습이다. 지난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S&P500지수의 경우 연초 대비 20% 이상 밀렸고 나스닥지수 역시 같은 기간 30% 가량 빠졌다. 이 같은 증시 부진에 올해 미국 주식 보관금액도 지난해보다 약 18% 줄어든 551억58만달러로 집계됐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자산가들의 경우 달러 니즈가 상당히 강하고 달러 관련 투자 상품도 많아지자 (달러) 보유 현상이 두드러지는 추세"라며 "안정성 측면에서 원화보다 달러가 강하기도 해 달러 보유 수요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증권사 외에도 꾸준히 외화를 모으려면 은행의 예·적금 상품도 있다. 은행별 외화보통예금 금리는 0%대에 불과해 사실상 이자가 없는 수준이지만 수시 입출금이 가능하면서 잔액 규모별로 금리가 차등 적용되는 'MMDA'(money market deposit account) 상품이나 정기예·적금 상품은 환차익과 별도로 2~3%대 이자 수익도 얻을 수 있다.

달러보험도 일반 예금보다 높은 금리로 장기적으론 달러를 모을 수 있는 동시에 사망, 질병 등 위험보장도 받을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달러보험은 보험료 납입과 보험금 지급이 달러로 이뤄진다는 것 외에 기본 구조는 원화 보험과 동일하다. 다만 보험은 장기상품이기 때문에 단기적인 환차익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국내에선 메트라이프생명, 푸르덴셜생명, AIA 등 주로 외국계 보험사들이 달러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