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먹은 日열도…"논에 있던 가재도 익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30일 무더위가 지속되는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논에 있던 가재가 익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은 가재가 익은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일본의 기록적 폭염으로 논에 있던 가재가 익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달 30일 한 일본인의 트위터 계정에는 현재 일본의 더위가 얼마나 심각한지 잘 보여주는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네 마리의 가재가 빨갛게 익은 모습이었다. 이 사진은 트위터에서 화제가 돼 현재 약 5만 번 리트윗(공유) 됐다.

해당 사진을 올린 글쓴이는 일본 이바라키현에 거주하는 청년농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바라키현은 도쿄의 북동쪽에 위치한 지역으로 이날 기준 최고기온 36도를 기록했다.

이날 일본 매체 NHK와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에서는 지난주 5일 연속 35℃가 넘는 고온이 관측됐다. 이는 지난 1875년 관측 이래 처음이다. 앞서 일본에서는 지난달 30일 36.4℃를 기록해 6월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일본 기상학자들은 무더위가 오는 9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71.20하락 5.5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