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물에 잠기면 감전 되나요?"… 장마철 내 차 안전관리 이렇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마철 물폭탄에 내 차를 지키고 안전을 확보하려면 사전 관리가 중요하다. 사진은 장마철 주택가 도로가 침수된 모습. /사진=뉴시스
매년 이맘 때 우리를 찾는 장마는 가뭄을 해갈하기도 하지만 지나친 물폭탄에 소중한 내 자동차가 침수돼 큰 피해를 입는 경우가 빈번하다. 쏟아지는 장마철 물줄기 속 안전한 운행과 관리를 통해 내 차를 지키는 방법을 알아봤다.


과속은 금물, 안전거리 확보… 도로 상태도 예의주시


과속 금지와 안전거리 확보는 운전자에게 항상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지만 장마철에는 평소보다도 20% 이상 더 감속하고 1.5배 이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안전하다.

많은 운전자는 눈길에 비해 빗길의 위험도를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역시 위험한 생각이다. 빗길에서 과속하면 수상스키를 타듯 '수막현상'이 일어나 조향 의도와 다른 방향으로 미끄러지거나 제동력이 떨어진다.

맨홀 뚜껑, 지하철 공사 등으로 도로를 덮어 놓은 철판 표면은 도로 표면보다 더 미끄럽기 때문에 가급적 피해서 지나는 것이 좋다. 부득이 지나야 할 때는 미리 속도를 줄이고 천천히 통과하고 해당 구간에서는 불필요한 브레이크를 밟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빗길에서의 급출발과 급제동 및 갑작스런 방향 전환은 차로 이탈이나 전복사고의 원인이 되므로 이 역시 피해야 한다.

빗길의 도로는 곳곳이 움푹 파인 '땅 꺼짐 현상'(싱크홀)도 조심해야 한다. 이 같은 사고는 보험처리로 해당 시도 지자체의 구상권을 통해 보상받을 수 있지만 그 과정이 녹록치 않다.

빗길 운전은 낮에도 시야 확보가 어렵기 때문에 운전자 본인은 물론이고 다른 운전자, 보행자들이 자동차를 인식할 수 있도록 전조등도 켜고 운행해야 한다.


보행자 안전 살피고 침수 주의


빗길 운전은 보행자를 위해 더욱 조심해야 한다. 골목길 빗길 운전은 더욱 서행해야 한다. 우산을 쓴 상태에서 주위 시야가 가려진 보행자의 움직임에 사고가 날 수 있어서다.
장마철 물폭탄에 내 차를 지키고 안전을 확보하려면 평소에 차를 꼼꼼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은 장마철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리는 자동차의 모습. /사진=뉴시스
도로의 특성상 배수를 위해 1차선보다 끝 차선이 살짝 기울어져 있기에 인도에 가까운 끝 차선은 물 웅덩이가 많이 발생한다. 이곳을 지날 때는 주변 보행자에게 물이 튀지 않도록 서행 운전하는 것도 중요하다.

노면을 지날 때 물 웅덩이가 차의 머플러 위치보다 높을 경우 피하는 것이 좋다. 부분 침수의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상시 침수 지역이나 지형적으로 낮은 곳의 주차는 피하고 경사로보다 평지 주차, 경사로일 경우 돌 등의 버팀목으로 미끄러지지 않도록 지탱하는 것이 중요하다.


와이퍼 등 소모품 점검 교환도 필수


장마철에는 비와 관련된 와이퍼, 워셔액은 물론 타이어, 브레이크 등의 점검이 필수다. 외관에 손상이 있는 경우 방치하지 말고 도색 뒤 광택·왁스 작업을 해두면 차체 부식을 방지할 수 있다.

시야 확보를 위한 필수 부품인 와이퍼는 가까운 마트나 인터넷을 통해 주문하면 합리적 금액으로 교체할 수 있다. 직접 교체하는 것이 어렵지 않으니 굳이 비싼 공임을 들여 교체할 필요도 없다.

와이퍼를 점검하며 워셔액을 가득 채워 보충하고 워셔액이 잘 분사되는지 함께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와이퍼 모터나 작동이 시원치 않으면 정비센터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워셔액이 남을 경우 다른 동승자나 어린이가 색상이 비슷한 음료수로 착각하지 않도록 보관에 주의 하는 것도 중요하다.

장마철은 에어컨, 와이퍼, 뒷유리 열선 등 전기 장치를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이때 배터리가 방전되지 않도록 미리 확인하고 배터리 교환 주기가 도래했으면 교환하는 것이 좋다.

운전자와 상대방 운전자의 안전을 위해 헤드램프, 브레이크램프 등 램프류의 점검도 중요하다. 번거롭더라도 다른 이의 도움을 받아 차의 뒷쪽 램프도 꼭 확인하도록 한다.

제동능력을 높이기 위해 타이어 트레드가 많이 남지 않았을 경우 교환을 추천하며 적어도 전륜 후륜 구동방식에 따라 위치를 교환해두는 것이 바람직하다.
평소에 꼼꼼한 관리를 해야만 장마철에도 내 차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 사진은 쏟아진 장맛비에 차 앞유리 시야가 흐려진 모습. /사진=뉴시스
전문가들은 타이어와 빗길 도로의 마찰력을 높이기 위해 평소보다 타이어 공기압을 10% 정도 더 주입할 것을 조언한다. 브레이크패드, 브레이크오일 등의 소모품 점검도 중요하다.

빗길 운전 중에 차 유리에 습기가 찰 때는 당황하지 말고 뒷유리 열선과 앞 유리 쪽 방향의 공조기를 조정한 뒤 에어컨을 켜주면 제거할 수 있다. 김 서림 방지제와 같은 관련 자동차용품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전기차 침수되면 감전 되는 거 아냐?


장마철 고전압 시스템을 사용하는 전기차는 침수되거나 비에 노출돼도 감전 우려에 겁먹을 필요는 없다. 전기차는 이중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고 기밀 및 방수기능으로 밀폐돼 있어 차가 물에 잠기는 침수 시에도 물이 스며들지 않는다. 배터리 등 주요 장치에는 수분감지 센서가 있어 물이 스며들면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한다.

다만 전기차 엔진룸을 씻을 때는 절연성분이 함유된 특수 전용 세척제를 사용해야 하는 점은 명심해야 한다.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뻔할 수 있지만 기본적인 것들을 잘 지켜 장마철을 잘 보낸 차는 다가올 휴가철에 운전자의 훌륭한 발이 되고 중고차로 되팔 때도 좋은 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