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시멘트의 날' 제정… 화물연대 파업 딛고 지속 성장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멘트의 날이 7월1일로 제정됐다. 사진은 쌍용C&E 동해 공장 전경. /사진=쌍용C&E 제공
시멘트업계가 제1회 시멘트의 날 기념식을 열고 상반기 수급대란, 요소수 사태, 화물연대 파업 피해 등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향후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시멘트협회는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1회 시멘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엄태영·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최우석 산업통상자원부 소재융합산업정책관 등 정관계 인사들과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관련업종 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번 기념식은 시멘트산업 초창기 선대 회장들이 한국시멘트협회를 창립 발기한 7월1일을 '시멘트의 날'로 제정, 기념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시멘트의 날' 제정 공동 선언문 낭독에 이어 시멘트업계 대표이사의 선언문 서명이 거행됐다. 서명 후 엄태영 의원의 축사가 이어졌고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과 코엔 코펜홀 유럽시멘트협회 회장은 영상 축사를 통해 시멘트의 날 제정을 축하했다.

축사 후 시멘트 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대상으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10명), 환경부장관상(1명) 등 정부 포상이 진행됐다. 한국시멘트협회장, 한국콘크리트학회장, 한국세라믹학회장 표창도 이어졌다.

이현준 한국시멘트협회 회장은 기념사에서 "시멘트산업은 대한민국 지속성장 발전을 뒷받침할 주요 산업"이라며 "탄소중립을 위한 기술개발에 적극 나서 에너지 안보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순환자원 재활용 확대로 자원순환사회 구현 및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폭넓은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사회와 상생발전하는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시멘트협회는 앞으로 정부 포상의 훈격을 높이고 수상자도 확대하는 등 기념식의 격을 높이는 데 주력해 시멘트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소중함을 부각시키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65하락 19.8111:15 08/10
  • 코스닥 : 824.42하락 9.2311:15 08/10
  • 원달러 : 1308.20상승 3.611:15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15 08/10
  • 금 : 1812.30상승 7.111:15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