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린' 홈런 선두 박병호, 최고령 타이틀 넘어 50홈런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병호(36)가 올시즌 최고령 홈런왕에 도전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병호(36·KT위즈)가 신들린 홈런 페이스를 선보이며 최고령 홈런왕에 도전하고 있다.

박병호는 지난달 30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3회 2점, 4회 솔로홈런을 각각 기록했다.

박병호는 이날 시즌 26호 홈런을 기록했다. 지난해 기록한 20홈런을 훌쩍 넘어섰다.

1일 경기를 앞둔 시점에서 박병호는 지난달 25일 LG트윈스전부터 5경기에서 6홈런을 치며 뜨거운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 홈런 공동 2위 김현수와 이정후(14개) 등과는 12개차다. 유력왕 홈런왕 후보일 수밖에 없다.

박병호는 올시즌 최고령 홈런왕에도 도전하고 있다. KBO리그 최고령 홈런왕은 지난 2005년 래리 서튼(당시 35세)이다. 최고령 홈런왕 타이틀도 충분히 가시권이다.

40홈런 이상도 가능해 보인다. 박병호가 40홈런을 넘긴 것은 지난 2014년(52홈런), 2015년(53홈런), 2018년(43홈런) 등 세 차례다. 50홈런을 기록할 경우 3번의 단일 시즌에서 50홈런 이상을 기록한 최초의 타자가 된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