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대표 힘빼는 최고위 권한강화 안돼"… 친명계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 친명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국회 소통관에서 발표한 '국민과 당원의 뜻이 담기는 민주당의 혁신 전당대회를 위한 제언'에서 "일부 언론 보도에서 전준위에서 최고위원의 권한을 강화하고 당대표의 힘을 빼는 방식은 안 된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날 친명계 의원들이 국회소통관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친명(친이명계)계 의원들이 당 대표 권한 축소를 막아섰다.

1일 친명(친이재명)계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발표한 '국민과 당원의 뜻이 담기는 민주당의 혁신 전당대회를 위한 제언'을 통해 국회 소통관에서 친문(친문재인)계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당 대표 권한 축소와 최고위원 권한 확대에 대해 "국민과 당원 동지들에게 실망만 안길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부 언론 보도에서 전준위에서 최고위원의 권한을 강화하고 당대표의 힘을 빼는 방식의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며 "형식적으로는 단일성 지도체제로 보이지만 실제 내용은 집단지도체제로 바뀔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지금 민주당은 개혁과 혁신을 주도하기 위한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이런 중요한 시기에 당 대표의 손발을 묶고 이름만 남기겠다는 의도인데 이는 당내 기득권과 공천의 유불리에만 관심을 가지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권리당원과 대의원 사이 표의 등가성 문제도 지적했다. 이들은 "전체당원의 0.4%밖에 되지 않는 대의원이 당 지도부 선출에서는 45%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 명의 대의원이 60명의 권리당원과 같은 투표권을 가지는 것으로는 당원들의 뜻을 오롯이 받들 수 없다"며 "지난달 정당혁신추진위원회가 제안했던 바와 같이 대의원의 비율을 낮추고 권리당원과 국민여론조사의 비중을 늘려 민주당의 주인이 당원 동지들과 국민이라는 점을 선출과정에서 재확인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준호 의원은 회견이 끝난 후 취재진에 "당 대표의 권한을 분배해 집단지도체제가 성공한 사례가 없다"며 "권한을 분배하면 책임도 함께 분배돼야 하는데, 책임보다는 권한만 강화하기 때문에 문제"라고 말했다.
1일 친명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국회 소통관에서 발표한 '국민과 당원의 뜻이 담기는 민주당의 혁신 전당대회를 위한 제언'에서 "일부 언론 보도에서 전준위에서 최고위원의 권한을 강화하고 당대표의 힘을 빼는 방식은 안 된다고 전했다. 사진은 이날 친명계 의원들이 국회소통관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위 제언에는 강민정·김남국·김병기·김승원·김용민·문진석·박찬대·양이원영·이수진(동작)·장경태·정성호·최강욱·한준호·황운하 의원(가나다 순) 등 친명계로 분류되는 민주당 의원들이 함께했다.

이들은 이날 제언이 이재명 의원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라고 부연했다. 한 의원은 "(이재명계의 의견으로 특정하는 것에)동의하기 어렵다.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것은 아니다"라며 "자발적인 동참자들이 상당히 많았다"고 설명했다.


 

  • 10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