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도 거액 외환 이상 거래 정황… 금감원 검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이 통상적인 범위를 벗어난 외환거래가 지속돼온 정황이 파악된 신한은행을 상대로 검사에 착수했다.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이 신한은행에서 이상 외환거래를 포착하고 검사에 착수했다. 우리은행 한 지점에서 이상 외환거래 문제가 발생한 후 두번째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날 신한은행 본점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우리은행에 이어 신한은행에서도 (이상 외환거래) 보고가 들어와 어제부터 검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먼저 신한은행 본점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다. 신한은행의 이상 거래는 서울의 2곳 지점에서 이뤄졌는데, 법인 규모에 비해 외환 거래 규모가 커 이상 거래로 의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23일 통상적인 범위를 벗어난 8000억원대 규모의 외환거래가 이뤄진 우리은행 모 서울 지점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다. 이 지점에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최근까지 총 8000억원대 자금이 수입 대금 결제 명목으로 해외에 송금돼 이상 외환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