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코로나19 연체채무자 12월까지 상환유예기간 일괄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캠코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채무자에게 채무 상환유예기간 연장 등 7차 지원 대책을 7월 1일부터 시행한다./사진=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권남주)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채무자에게 채무 상환유예기간 연장 등 7차 지원 대책을 7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 대책은 정부가 지난 6월 27일 발표한 '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 추가 연장'에 따른 후속 조치이다. 이에 따라 캠코는 분할상환 약정채무자 중 코로나19로 인해 연체가 발생한 채무자의 경제적 재기를 돕는다.

캠코는 지난 6월 말 기준 상환유예 중인 무담보채권 약정 채무자의 상환유예기간을 오는 12월 말까지로 6개월간 일괄 연장한다.7월 1일부터 상환유예 대상자에게 제도를 안내하는 알림톡(문자)을 발송할 계획이다.

또한, 캠코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금융회사 연체 채무자를 지원하기 위해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 운영기간을 오는 12월말까지 6개월간 연장한다.

이에 따라, 채무자는 2020년 2월부터 2022년 12월 사이에 연체가 발생한 금융회사 개인 무담보대출 채권 중 신용회복위원회 심사거절, 부동의, 실효 등의 사유로 채무조정에 실패한 채권을 캠코에 매입 요청할 수 있다.

금융회사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건전성 관리를 위해 필요한 경우, 보유 개인연체채권을 직접 캠코에 매각할 수도 있다.

캠코는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를 통해 매입한 연체채권에 대해 연체가산이자를 면제하고, 채무자의 소득회복 정도에 따라 상환유예(최장 2년), 분할상환(최장 10년) 및 채무감면(최대 60%)을 지원한다.

김귀수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은 "이번 추가 대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서민과 취약계층의 조속한 경제적 위기 극복과 재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캠코는 2020년 3월부터 2022년 6월까지 6차례의 특별대책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피해가 발생한 소상공인과 개인 채무자 약 4만명의 채무 상환을 유예한 바 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75하락 16.7112:49 08/10
  • 코스닥 : 824.75하락 8.912:49 08/10
  • 원달러 : 1308.50상승 3.912:49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2:49 08/10
  • 금 : 1812.30상승 7.112:49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