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빚투 이제 끝… 가계대출 반년새 9조원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9조6521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4094억원 감소했다. 사진은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뉴스1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 빚투(빚내서 투자)하는 시대가 저물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가 오르면서 가계대출은 반년새 9조원 감소했다.

1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699조6521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4094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 잔액이 700조원대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가계대출은 올해 1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면서 반년간 9조4008억원이 줄었다.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06조7714억원로 전월보다 991억원 늘었다.

주담대 잔액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6개월간 주담대 잔액은 1조3668억원 늘었다. 신용대출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꾸준히 줄면서 가계대출 감소세를 견인했다. 올해에만 8조8783억원이 줄었다.

지난달 말 신용대출 잔액은 130조6789억원으로 전월보다 1조1204억원이 감소했다. 감소폭은 전월(6613억원)보다 커졌다. 집단대출은 지난달 말 기준 159조9421억원으로 전월보다 3412억원 늘었다.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했다.

전세대출은 5개월 연속 늘었다. 전월 대비 4479억원 늘어난 132조906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세대출 잔액은 올해 상반기 3조2092억원 증가했다.

이달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강화되고 금리가 올라 대출 감소세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은행 관계자는 "금리가 높은 상황에서 투자 자산 가격이 일제히 하락하면서 신용대출 수요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5대 은행의 총수신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1821조6160억원으로 전월 대비 6786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85조959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3192억원 늘었다. 정기적금은 37조4643억원으로 7047억원 증가했다.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을 포함한 요구불예금은 725조6808억원으로 전월보다 6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2하락 23.6414:42 08/10
  • 코스닥 : 822.24하락 11.4114:42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4:42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42 08/10
  • 금 : 1812.30상승 7.114:42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