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노사 폭행 논란… 결국 소송전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본사 외관. /사진=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에서 불거진 노사 폭행 논란이 소송전으로 번졌다.

2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달 30일 금속노조 한국타이어지회 노동조합 관계자에 대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는 지난 19일 가동되던 공장 설비가 중지되고 폭행이 벌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회사는 한국타이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금속노조 조합원이 공장 설비를 멈춘 뒤 사측 관계자들을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가 사측과 협의 없이 무단으로 공장시설 가동을 중단하면서 3억원가량의 피해를 입었다는 입장이다.

금속노조 한국타이어지회는 성명서를 통해 "노동조합 행사장에 관리자가 난입해서 행사를 방해한 것도 모자라 대표자의 뺨을 때리고 주먹을 휘둘렀던 사태에 대한 충격이 가시지 않았다"며 "노동조합이 공장을 강제로 세우고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일 노조는 해당 설비가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한 상태로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은 상황을 목격하고 작업중지를 요구했다"며 "해당 시간은 교대시간으로 생산이 되지 않았던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설비는) 작업중지 대상이 될 뿐만 아니라 산업안전보건법 상의 작업중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충분한 근거와 상황에 놓여있었다"고 주장했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5:30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5:30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5:30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5:30 10/04
  • 금 : 1702.00상승 3015:30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