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서방, 홍콩 일국양제에 제멋대로 지껄여"

"영국, 홍콩 반환 25주년이라는 현실 직시하고 주권 간섭 멈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우) 중국 국가주석과 존 리 신임 홍콩 행정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시진핑(우) 중국 국가주석과 존 리 신임 홍콩 행정장관.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중국 외교부는 1일 홍콩 반환 25주년을 맞아 미국 등 서방이 '일국 양제(一國兩制·1국 2체제) 약속이 지켜지지 않는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중국 신문망 등에 따르면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개별 서방국가들은 홍콩 동포를 포함한 전 중국 인민의 경사스러운 날에 튀어나와 일국양제에 제멋대로 지껄인다(說三道四)"며 "중국은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하고 결연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이런 나라들은 툭하면 입으로는 민주와 인권을 말하지만 자신들의 심각한 문제와 악행을 외면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며 "그들은 번영과 안정, 단결하는 홍콩에 대해 제멋대로 지껄일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국양제 성공 실현에 대한 어떤 먹칠도 헛수고이며, 어떠한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도 실현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어떤 외부 세력도 일국 양제의 안정적인 행보와 홍콩의 번영과 안정적인 전진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중국·영국 공동성명'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며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며, 어떤 외부 세력도 간섭한 권리가 없다. 영국도 반환된 홍콩에 대한 무주권, 무자치권, 무감독권이다. 근본적으로 소위 말하는 약속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이 중·영공동 성명을 다시 말하는 것은 그들의 음침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식민주의 심리를 다시 한번 드러낼 뿐"이라고 했다.

자도 대변인은 "영국은 홍콩 반환 25주년이라는 현실을 직시하고 홍콩 사무와 중국 주권에 대한 간섭을 멈춰야 한다. 중·영 관계에 번거로움을 다시 만들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30일(현지시간) 각각 성명을 내고 홍콩에 자유가 회복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블링컨 장관은 홍콩인들이 중국의 통치 하에서 이른바 '자치권 붕괴'를 경험하고 있다면서 홍콩에 자유가 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블링컨 장관은 성명에서 "홍콩과 중국 정부는 더이상 영국과 중국이 1997년 반환 당시 합의했던 민주적 참여와 근본적 자유, 독립적인 언론을 거버넌스 모델로 보지 않는 것이 분명해졌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러면서 2020년 중국이 홍콩에서 시행한 엄격한 국가보안법은 홍콩의 자치권 붕괴를 초래했다며 "우리는 홍콩인들과 연대해 약속된 자유를 회복해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역시 홍콩이 반환되기 전 중국이 한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1997년 영국의 식민지 지배를 종식시킨 협정에 따라 합의된 일국양제(一國兩制·1국 2체제)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 반환 25주년이 되는 이날 우리는 중국이 자신들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묵과할 수 없다"면서 "이는 홍콩인들의 권리와 자유 그리고 그들의 가정의 지속적인 발전과 번영을 위협하는 처사"라고 규탄했다.

존슨 총리는 이어 "우리는 홍콩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25년 전 우리는 홍콩에 약속을 했고 이를 지킬 생각"이라면서 "중국이 약속을 지키도록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할 계획이다. 홍콩은 다시 한번 홍콩인들에 의해 그리고 홍콩인들을 위해 통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