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나토 정상회의 함께 참석한 韓·日에 대한 반응 엇갈려

中 외교부 "일본, 나토 인도·태평양화의 선봉장 역할"
"한국, 중요한 협력 동반자…광범위한 공동 이익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뉴스1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뉴스1 (중국 외교부)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중국 외교부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석한 한국과 일본에 대해 사뭇 다른 반응을 보였다.

1일 중국 신문망에 따르면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을 브리핑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나토 정상회의에서 유럽과 인도·태평양 지역 안전과 방어는 불가분이라고 한 데 대해, 또 한국은 유럽과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하는 등 탈중국 논조를 펼친데 대한 입장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았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 나토 정상회의에서 말끝마다 무력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화에 반대한다고 했지만 사실은 스스로의 군비 확장을 위한 명분을 찾고 있다"며 "동아시아의 내일을 논할 때 우선은 어제 동아시아에 무슨 일이 발생했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만약 일본이 진심으로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희망한다면 군국주의 침략 역사를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은 나토가 인도·태평양지역의 투입을 확대하는 것을 환영하며 나토 인도·태평양화의 선봉을 할 생각이 있다"며 "이런 방법은 완전히 개인적인 욕심에서 나온 것으로 냉전 사고를 끌어안고 있다. 이런 생각은 지역 진영 대결을 도발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것으로 일본을 포함한 지역 국가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지역 단결과 협력을 해치는 행위는 중국 인민과 동아시아 각국의 반대에 부딪혀 실현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나토의 관련 동향을 주시하며 중국의 이익을 해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자오 대변인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중국과 한국은 아시아의 중요 국가이며 서로 중요한 협력 동반자다. 광범위한 공동의 이익을 가지고 있다"며 "중국과 한국은 부단한 노력으로 양국의 전략적 동반적 협력 관계가 시대에 맞게 전진하도록 해야 하며 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